> 글로벌 > 특파원

바이든·트럼프, 조지아서 마지막 유세 대결..상원 장악 위한 '연장 승부'

  • 기사입력 : 2020년12월31일 01:53
  • 최종수정 : 2020년12월31일 04: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조지아주에서 마지막 유세 대결을 펼친다.

바이든 당선인이 조지아주 상원의원 결선투표 전날인 다음달 4일 애틀란타를 방문, 지원유세에 나선다고  현지 언론 매체들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도 다음달 3일 조지아주 서배너를 방문, 민주당 후보를 위한 바람 몰이에 나선다.

바이든 당선인은 지난 15일에도 조지아주 지원유세에 나서는 등 조지아 결선투표 승리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플로리다에서 겨울 휴가를 보내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도 다음달 4일 조지아주로 출격한다. 그는 선거 전날 달튼 등에서 대규모 대중 집회를 갖고, 공화당 후보를 위한 지지층 결집에 나선다. 트럼프 대통령의 조지아주 결선투표 지원 유세도 이번이 두번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사진=로이터 뉴스핌]

지난 11월 총선에서 조지아주에선 상원의원 후보 중 과반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았고, 주법에 따라 다음달 5일 연방 상원의원 2명을 새로 선출하는 결선 투표가 치러진다. 현재 미 상원은 공화당이 50석, 민주당이 48석을 각각 확보한 상태다. 민주당은 결선투표에서 2석을 모두 가져와야 의석수 50대 50 균형을 맞출 수 있고, 이경우 해리스 부통령이 캐스팅 보트를 행사할 수 있기 때문에 상원을 장악하게 된다.  공화당이 조지아 결선 투표에서 1석이라도 추가, 상원을 과반수를 확보하면 새로 출범하는 바이든 대통령과 정부는 강력한 견제에 시달리게 된다.  

반면 '대선 불복'을 주장하는 트럼프 대통령은 물론 야당으로 전락하게 된 공화당은 조지아주 결선투표를 통해 바이든 정부와 민주당에 맞설 교두보를 반드시 확보하겠다고 벼르고있다. 이번 조지아주 상원의원 결선투표가 바이든 당선인과 트럼프 대통령이 맞섰던 지난 11월 총선의 '연장전' 성격을 띠고 있는 이유다. 

한편 결선투표에서 맞설 민주당의 라파엘 워녹, 존 오소프 후보와 공화당의 현역인 켈리 뢰플러, 데이비드 퍼듀 후보는 최근 여론조사에서도 오차범위내 초접전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지아주는 전통적으로 공화당 강세 지역이지만, 지난 11월 대선에선 바이든 당선인이 0.25%포인트(1만2천여표) 차이로 신승을 거뒀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