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 공화당 지도부 맹폭.. '퇴임후 주도권' 겨냥 내전 터지나

  • 기사입력 : 2020년12월30일 03:04
  • 최종수정 : 2020년12월30일 07: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공화당 지도부를 거세게 비판했다. 공화당 지도부와 의원들이 자신이 거부한 2021회계연도 국방수권법(NDAA)을 무효화하며 차별화에 나서는 한편 '대선 뒤집기' 요구에 대해서도 거리를 두고 있는 것에 제동을 걸며 퇴임후에도 영향력을 유지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약하고 지친 공화당 지도부는 나쁜 국방 법안 통과를 허용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이 NDAA에 대한 거부한 명분을 삼았던 통신품위법 제230조 폐지,국가기념물 요새 명칭, 5G 등을 비롯해 '미국을 위해 아무것도 하지 않는 외국'에서의 미군 철수 문제 등은 물건너가게 됐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 의회에서 초당적 지지로 통과된 내년도 NDAA에 대해 자신의 요구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며 거부권을 행사한 바 있다. 

그러나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은 전날 상당수 공화당의 지지 속에 NDAA를 재의결했다. 공화당이 다수당인 상원도 이를 재의결할 전망이며, 이 경우 트럼프 대통령의 거부권은 무효가 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다른 트윗을 통해서도 공화당 지도부와 의원들이 대선 불복과 뒤집기 시도에 제대로 힘을 보태지 않고 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대선 유세 당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는 "공화당이 민주당으로부터 대선을 훔치는 것을 상상할 수 있느냐"며 그랬다면 끔찍한 일들이 일어났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공화당 지도부는 저항이 가장 적은 길만을 원한다. 우리들의 리더들(물론 나는 빼고)은 냐약하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자신이 임기중에 많은 상원과 하원 의원들을 당선시켰는데 그들은 은혜를 잊었다며 불만을 터뜨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밖에도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경기 부양법안을 통해 미국민에게 1인당 600달러가 아닌, 2천달러를 당장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공화당 지도부를 압박했다. 

야당인 민주당도 앞서 트럼프 대통령처럼 코로나19 피해 미국인들에게 2천달러를 지급해야 한다는 입장을 폈지만, 공화당 지도부는 이에 난색을 표하며 제동을 걸었고 결국 600달러씩 지급하는 선에서 합의가 이뤄진 바 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계속 반발하자, 하원을 장악한 민주당은 지급액을 2천달러로 상향하는 수정안을 전날 통과시켜서, 상원으로 넘겼다. 따라서 코로나19 지원금 2천달러 상향을 놓고 아군이었던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이 대립하는 상황이 연출된 셈이다. 

미 정가에선 이를 대표적인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말 권력누수(레임덕)로 받아들이는 기류다. 또 공화당 지도부가 대선 불복과 자신의 고집만 내세우는 한편, 퇴임후에도 공화당을 장악하려는 트럼프 대통령과 점차 거리두기 시작했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