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팬데믹 현황] 누적확진 7680만명 육박…"변이가 아니라 사람이 문제" (21일 오후 1시 30분)

  • 기사입력 : 2020년12월21일 15:47
  • 최종수정 : 2020년12월21일 15: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7680만명에 육박한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 21일 오후 1시30분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 수는 7679만8836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사망자 수는 169만2871명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1784만4688명 ▲인도 1003만1223명 ▲브라질 723만8600명 ▲러시아 282만1125명 ▲프랑스 252만9756명 ▲영국 204만6161명 ▲터키 202만4601명▲이탈리아 195만3185명 ▲스페인 179만7236명 ▲아르헨티나 154만1285명 등이다.

미 존스홉킨스대 코로나19 현황판. [사진=존스홉킨스대 CSSE]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31만7668명 ▲브라질 18만6764명 ▲인도 14만5477명 ▲멕시코 11만8202명 ▲이탈리아 6만8799명 ▲영국 6만7503명 ▲프랑스 6만665명 ▲이란 5만3625명 ▲러시아 5만242명 ▲스페인 4만8926명 등으로 조사됐다. 

◆ 변종 등장에 비상 걸린 영국...빗장거는 유럽국들 

영국에서 변종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출현하면서 봉쇄조치를 강화하는 등 비상이 걸렸다. 유럽 국가들은 하나 둘 영국에 빗장을 걸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날부터 "런던, 켄트, 버킹엄셔, 버크셔, 서리, 포츠머스, 에식스 지역 등의 방역 단계를 2주 동안 4단계로 격상한다"고 발표했다.

해당 지역은 이미 최고 경계등급이 발령됐지만 전파력이 70% 높은 변종이 출현하자 4단계를 신설해 적용키로 한 것이다. 'VUI-202012/01'로 알려진 변종 바이러스는 전파 속도가 기존 바이러스 보다 훨씬 빠른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사망률을 높이거나 백신에 효과가 없다는 증거는 없다.

실내에서는 다른 가구 구성원과 모임할 수 없으며, 실외에서도 만나는 인원은 1명으로 제한한다. 크리스마스를 맞아 23~27일 한시적으로 최대 3가구가 실내에서 모일 수 있도록 한 이른바 '크리스마스 버블'도 금지된다. 

변종 바이러스 등장에 유럽 각국에서는 영국발 항공편 제한 움직임이 나왔다. 독일과 이탈리아, 벨기에, 오스트리아, 아일랜드, 네덜란드는 영국에서의 여행객 입국을 금지했다. 프랑스는 모든 교통수단에서 영국 입국을 제한했다. 

◆ 전문가들 "변이는 흔한 일...사람이 전염력 높이는 것"

하지만 바이러스 전문가들은 영국에서 변종 바이러스 등장은 예상치 못한 일은 아니며 치명적 변종이 단기간에 전세계 확산할 가능성도 낮다면서 너무 과잉 반응할 필요가 없다고 지적한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영국에서 발견된 변종 바이러스가 다른 바이러스와 마찬가지로 계속 변이를 일으킬 것이기 때문에 전 세계로 확산할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말한다. 또한 변종 바이러스가 백신 효능을 무력화하는 것이 아니냐란 일각의 우려에 대해서도, 당분간 백신 효능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미 프레드 허치슨 암 연구센터의 제시 블룸 진화생물학 박사는 "강력한 변종 바이러스 하나가 한 순간에 모든 면역 체계를 무력화할 것으로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며 "변종이 그렇게 하려면 수 년이 걸리고, 변이도 계속 진행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변종 바이러스 출현은 과학자들이 전혀 예상치 못한 일이 아니다"라며 세계는 좀 더 침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미 앞서 유사한 변종이 남아프리카에서 발견되었을 때에도 보건과학자들은 이러한 돌연변이가 아니라 사람의 행동이 전염 확산 속도에 더큰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간파했다고 신문은 강조했다.

이어 스위스 베른대의 엠마 호드크로프트 분자역학자가 1년 내에 인구의 60%를 면역시키고 환자의 수를 줄이면 바이러스가 크게 변이할 가능성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주장한 것을 소개했다.

◆필리핀, 모더나 백신 확보 나서…인니는 봉쇄조치 연장 

필리핀이 모더나 백신 확보를 논의 중이라는 소식이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연말 감염확산을 막기 위해 봉쇄조치를 연장했다. 

필리핀의 테오도르 록신 외교부 장관은 이날 CNN필리핀과 인터뷰에서 필리핀 정부가 오는 30일 혹은 그 이전에 모더나 측과 백신 확보 논의에 나선다고 밝혔다.

록신 장관은 호세 마누엘 로무알데스 주필리핀 미국 대사를 언급하며, "모더나는 백신 배급에 관심이 있다"고 전했다.

필리핀은 현재까지 노바백스의 백신 후보물질 3000만회분을 확보해놓은 상태다. 록신 장관은 내년 7월에는 공급이 가능할 것이라며 "올해 말 전에는 계약서에 서명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모더나는 이날 미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긴급사용을 승인받았다. 21일부터 미국에서 접종을 개시한다.

인도네시아에서는 봉쇄조치를 내년 1월 3일까지 2주 연장키로 했다. 크리스마스와 연말 모임 등으로 바이러스 확산이 우려되서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인구 약 1000만명이 사는 수도 자카르타에서는 사무실 내 근무 인원과 식당, 쇼핑몰 내 수용 인구를 제한한다. 공적 모임은 모두 금지된다. 연말 휴가철에 자카르타 방문객은 모두 항체 검사를 받아야 한다. 

조치 연장 소식은 최근 들어 자카르타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자카르타의 가족 단위의 집단감염 수는 3800명. 회사 사무실 집단감염 건수는 300건을 기록했다. 

자카르타 확산세는 가팔라지고 있다. 최근 2주 안에 누적 확진자 수는 16민3111명으로 13.3% 급증했다. 수도 내 집중치료실(ICU)은 이미 80% 찬 상태다. 

자카르타 정부는 격리병상 7000개와 1000개의 집중치료실을 추가로 마련할 계획이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