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동북아를 평화협력 지대로"…2020 동북아 정부간 협의회 개최

김건 외교부 차관보, 비대면 화상회의로 주재
한국·중국·일본·미국·러시아·몽골 6개국 참여

  • 기사입력 : 2020년12월16일 13:58
  • 최종수정 : 2020년12월16일 13: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정부는 15일 동북아시아 역내 국가 간 대화와 협력의 관행을 축적하기 위해 추진 중인 '동북아 평화협력 플랫폼' 구축 사업의 일환으로 '2020 동북아평화협력 정부간 협의회(2020 Northeast Asia Peace and Cooperation Intergovernmental Meeting)'를 개최했다고 외교부가 16일 밝혔다.

외교부 김건 차관보가 비대면으로 주재한 이날 화상회의에서는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구상 등 코로나 이후 시대 동북아 지역 다자협력 방안 모색'을 주제로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역내 다자협력 증진 방안에 관해 논의가 이뤄졌다. 올해 회의에는 한국과 중국, 일본, 미국, 러시아, 몽골 6개국 외교부 인사들이 참여했다.

외교부 김건 차관보가 '동북아 평화협력 플랫폼' 구축 사업의 일환으로 15일 열린 '2020 동북아평화협력 정부간 협의회(2020 Northeast Asia Peace and Cooperation Intergovernmental Meeting)' 비대면 화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12.16 [사진=외교부]

'동북아 평화협력 플랫폼' 구축 사업은 동북아의 평화와 협력을 위해 관련 이해당사자들이 자유롭게 모여 다양한 협력 의제를 논의하는 장(場)을 만들기 위한 것이다. 앞서 지난 3일부터 4일까지 열린 '2020 동북아평화협력포럼'은 '동북아 신뢰구축을 위한 새로운 모색'을 주제로 ▲유럽 사례로 본 동북아 신뢰구축의 미래 ▲한중일 초기 신뢰구축조치 탐색: 실현가능성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팬데믹 대응을 위한 지역 내 협력구상 등을 논의했다.

김 차관보는 개회사를 통해 동북아 지역 국가들이 역내 다양한 도전 요인들에 공동으로 대응해 평화·번영을 앞당길 수 있는 지혜를 모아 나가기를 기대한다며 "특히 최근의 코로나19 및 이로 인한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동북아 역내 국가들 간 협력 필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도 큰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당면 현안인 코로나19 대응 협력으로 시작해 장기적으로 역내 초국경적 보건안보 위기에 대비한 역량을 강화해 나가는 것을 골자로 한 정부의 구상을 설명했다. 이에 각국 참석자들은 협력 증진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앞으로 함께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번 정부 간 협의회는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및 유동적인 지역·국제 정세 하에서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추진을 위한 역내 국가 간 공감대 결집을 도모하고, 동북아 지역 내 지속가능한 평화·번영을 위해 국가들 간 신뢰구축 및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유용한 논의의 장(場)이 됐다고 평가된다"고 말했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