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182억 지원'소부장 강소기업도 '구인난'.."정부 지원책 몰랐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 소부장 강소기업 'AMT'방문

  • 기사입력 : 2020년12월03일 14:41
  • 최종수정 : 2020년12월03일 14: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최대 182억원을 지원받는 지방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도 구인난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 중소기업 청년근로자들에 대한 분양 우선권 부여 등 장기 근무 여건을 마련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제기됐다. 

3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중소벤처기업소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충남아산을)에 따르면 충남 아산시에 위치한 반도체장비와 자동화설비 제조 중소기업 에이엠티(AMT)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방 중소기업 지원책 마련을 위해 회사를 방문한 강훈식 의원에게 심각한 구인난을 하소연했다. 

[사진=강훈식 더불어민주당의원실]

김두철 AMT 대표는 "지방 중소기업의 가장 큰 문제는 인력의 미스매치"라며 "다들 일자리가 없다지만 지방으로는 오지 않고 또 지방에서 엔지니어를 키워놓으면 다들 수도권으로 가버린다"고 인력확보의 어려움을 하소연했다. 

지난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에 선정된 AMT 는 지난해 매출 200억원을 올렸다. 직원은 80명 규모다.

현장을 함께 방문한 이시희 충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도 "지방 기업에서 교육을 받고 (해당 기업에) 남는 비율이 17%밖에 되지 않는다"라며 "충청 인력은 수도권으로 가고, 충청에 필요한 인력은 호남 지방에서 오는 게 현실"이라고 김 대표의 하소연에 공감을 표시했다.

이날 방문에서는 정부의 소부장 강소기업 지원책 실효성 문제도 거론됐다.

김 대표는 정부의 투자와 연구개발, 신용 지원 등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특히 현장 기업 입장에서 정부지원책을 쉽게 접근할 수 있는 홍보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소부장 강소기업에 선정될 경우 중기부에서 최대 182억원을 지원받는다고 하는데 지금까지 그런 혜택이 있는줄 몰랐다"고 말했다.

이에 강 의원은 "지방 중소기업에 취업하는 경우 해당 지역에서 거주할 수 있도록 분양 우선권을 주는 등 청년들이 가족을 꾸리고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정주여건을 갖춰 줄 필요가 있겠다"고 말했다.

이어 "중소기업이 복합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을 때, 공공의 영역에서 적극 행정으로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기업활동을 촉진해야 할 것"이라며 "현장의 목소리로 정부와 협의하고 법안에 반영해 변화를 만들어 내겠다"고 강조했다.  

pya84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