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삼성전자 서울 R&D센터서 코로나19 확진자 나와...건물 두 동 폐쇄

직원 한 명 확진...근무한 층은 5일까지 폐쇄

  • 기사입력 : 2020년12월03일 09:32
  • 최종수정 : 2020년12월03일 09: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세가 거세지는 가운데 삼성전자 사내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 

3일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삼성전자 서울 우면R&D 센터에서 근무하는 직원 한 명이 이날 아침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김학선 기자 yooksa@

이를 확인한 삼성전자는 직원들에게 출근하지 말 것을 공지했고,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의 동선을 파악해 건물 A, B동을 즉시 폐쇄하고 방역을 실시하기로 했다. 또한 확진자가 근무했던 층은 5일까지 폐쇄한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직원 한 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A, B동이 연결돼 있어 두 동을 모두 폐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전날에도 화성DSR 타워에서 시설물을 관리하는 협력사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1일에도 같은 타워에서 근무하는 임직원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지난달 30일에는 광주사업장 생산동에서 직원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냉장고 생산라인을 폐쇄한 바 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