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한-뉴질랜드, FTA 농림수산 협력사업 약정 연장

청소년 영어연수·전문가 기술교류 지속 추진

  • 기사입력 : 2020년12월02일 11:00
  • 최종수정 : 2020년12월02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가 뉴질랜드 일차산업부(MPI)와 한-뉴질랜드 자유무역협정(FTA)에 따른 '농림수산협력에 관한 약정'을 다시 체결했다.

2일 농식품부는 뉴질랜드 일차산업부와 지난 2015년 체결한 '농림수산협력에 관한 약정'을 다시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약정은 한-뉴질랜드 자유무역협정(FTA)에 따라 양측의 농림수산 협력 활동을 촉진하기 위하여 체결한 것으로 기존 약정을 대체하게 된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2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지역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장관회의에서 의장의 모두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2020.06.23 pangbin@newspim.com

우리측은 농식품부를 대표해 이상만 국제협력국장이, 뉴질랜드는 일차산업부를 대표하여 필립 터너 주한뉴질랜드대사가 서명했고, 약정 체결식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양국은 2016년부터 5년간 청소년 영어 연수, 전문가 기술역량 교류 등 농림수산 분야에 협력 활동을 활발하게 이행해왔다. 양측은 2019년 11월에 개최된 제4차 한-뉴질랜드 FTA 공동위원회에서 농림수산협력 활동의 성과를 높이 평가하고 협력 활동을 지속 추진하기 위해 약정을 연장하기로 공감대를 이뤘다.

이번 약정에서 우리 농어촌 청소년 학생들의 뉴질랜드 영어 연수 프로그램(매년 150명)을 유지하기로 했다. 아울러 국경검역 시스템, 수산 수입위험평가, 산림 연구 등의 분야에서 우리 전문가가 뉴질랜드에서 기술 훈련을 받을 수 있는 기회도 확대했다.

농식품부 이상만 국제협력국장은 "그 간의 성과를 바탕으로 뉴질랜드와 농업 분야 협력사업을 안정적으로 지속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되었다"며 "최근 서명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회원국인 뉴질랜드와 농림수산 분야에서 다양한 협력 활동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