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위험한 레버리지·인버스 ETF로 자금 '밀물'...2008년 기록 넘을 듯"

1~10월 163억달러 순유입...2008년 167억달러 웃돌 듯
관련 상품 위험도 상당...블랙록·뱅가드 등 자정 움직임

  • 기사입력 : 2020년11월30일 09:31
  • 최종수정 : 2020년11월30일 11: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올해 들어 위험도가 높은 상장지수펀드(ETF)에 투자금이 대거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은 모닝스타 자료를 인용해 올해 1~10월 레버리지와 인버스 ETF에 163억달러가 순유입된 것으로 집계됐다고 전했다. 이런 속도라면 2008년에 세운 역대 최대 기록인 연간 167억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뉴욕증권거래소의 트레이더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레버리지 ETF는 기초자산의 수익률을 2~3배 끌어올리기 위해 파생상품 등을 사용하는 ETF다. 인버스 ETF는 기초자산이 하락할 때 이익을 얻는 상품이다.

이런 위험 상품에 대한 인기는 올해 3월 폭락했다가 급반등을 연출한 주식시장의 분위기와 궤를 같이한다. 지난 3월과 4월에만 140억달러가 넘는 투자금이 레버리지와 인버스 ETF에 순유입됐다.

레버리지 ETF 가운데 운용자산 규모가 가장 큰 '프로셰어즈 울트라 프로 QQQ ETF(ProShares UltraPro QQQ ETF)'의 가격은 최근 6개월 2배가량 뛰었다. 지난 9월에만 약 20억달러가 순수하게 들어와 역대 최대 월간 순유입액을 기록했다. 이 ETF는 나스닥종합지수의 상위 100개 종목의 주가를 추종한다.

레버리지 ETF는 기초자산의 하루 성과만 추종하도록 설계됐다. 다음 날 수익률 계산은 당일분으로 재설정된다. 매입 후 장기간 있다가 레버리지 ETF 수익률을 받아본 투자자들은 기초자산인 주가지수의 성과와 다르게 손실을 볼 수 있는 셈이다.

이 같은 레버리지 ETF의 속성 탓에 상품의 위험성을 충분히 인지하지 못한 장기 투자자들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가장 최근의 예로 올해 초 유가가 마이너스(-)로 떨어지자 이를 추종하는 일부 레버리지 ETF가 청산되는 등 큰 타격을 입은 바 있다.

미국 증권 당국은 시장 조성을 위해 관련 상품의 출시를 용인하는 입장이지만 위험성을 우려한 운용 업계에서는 자정의 움직임이 나온다.

최대 ETF 운용업체 블랙록은 지속가능한 투자나 채권 관련 펀드 출시에 우선순위를 두고 있다며 상품 라인업에 레버리지나 인버스는 포함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ETF 분야 2위 업체인 뱅가드는 작년 자사 거래 플랫폼에서 인버스와 레버리지 ETF 매입을 금지했다. 또 다른 유명업체인 인베스코는 관련 시장에 뛰어들 생각이 현재로서는 없다고 밝혔다.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