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델 분기 매출 '서프라이즈'…코로나19 원격근무 수혜

  • 기사입력 : 2020년11월25일 08:24
  • 최종수정 : 2020년11월25일 08: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의 컴퓨터 회사 델 테크놀로지(DELL)가 2020회계연도 3분기(8월 1일~10월 30일) 깜짝 매출 실적을 내놨다. 

제3회 중국 상하이국제수입박람회(CIIE)에 있는 델 로고. 2020.11.05 [사진=로이터 뉴스핌]

2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델의 컴퓨터 사업 부문 분기 매출은 122억9000만달러(약 13조6400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8% 증가했다. 이는 10년 이상 본 적 없는 기록적인 매출이다.

코로나19(COVID-19)로 원격 재택근무가 늘면서 사무용 컴퓨터 구매가 늘었기 때문이다. 미국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지난 3분기 세계 데스크톱 컴퓨터와 노트북 출하량은 8130만대로 전년 보다 14.6% 급증했다. 

전체 매출은 3% 가까이 증가한 234억8000만달러. 레피니티브 IBES 자료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4.4% 감소한 218억5000만달러를 예상했었다.

델의 코로나19 원격근무 관련 제품들에 대한 수요가 늘었지만 회사의 데이터센터 사업 부문은 여전히 하방압력을 받고 있다. 

델의 데이터센터 사업 매출은 지난 분기에 4% 떨어진 80억2000만달러로 집계됐다.

VM웨어 매출은 전년 동기비 8% 오른 28억9000만달러. 델은 향후 81% 지분 매각을 통한 기업분할을 통해 부채 줄이기에 나설 계획이다.

당기순이익은 8억3200만달러로 전년의 4억9900만달러에서 증가했다. 

이날 델 주가는 1.33% 상승한 70.33달러에 마감했다. 실적 발표에 주가는 시간 외 거래서 71.38달러까지 급등, 현재 70달러선에서 거래 중이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