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이슈+] 이랜드, 랜섬웨어 공격...비트코인 '급등' 영향?

NC백화점·뉴코아아울렛 등 매장 50여곳 中 23곳 영업 차질

  • 기사입력 : 2020년11월23일 13:54
  • 최종수정 : 2020년11월23일 13: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이랜드그룹이 랜섬웨어 공격을 받아 NC백화점과 뉴코아아울렛 등 자사 오프라인 매장을 영업 중단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이와 관련, IT·보안 업계는 비트코인 가격 상승을 노린 해커들이 타깃을 불특정 다수에서 기업으로 옮겨가는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22일 이랜드에 따르면 이날 새벽 이랜드 사내 네트워크 시스템이 랜섬웨어 공격을 받았다. 이에 NC백화점과 뉴코아아울렛의 매장 50여개 중 23개가 영업 중단을 강행했다. 이랜드그룹 측은 "현재 랜섬웨어 유포 경로 등을 조사하면서 복구 작업을 진행하는 중"이라며 "사건 경위를 밝히기 위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뉴코아아울렛 강남점 전경. [사진=이랜드]

랜섬웨어(Ransomware)는 '몸값'을 뜻하는 '랜섬(Ransom)'과 '소프트웨어(Software)'의 합성어다. 통상 랜섬웨어에 걸리면 컴퓨터 사용이 제한되고, 내부 파일이 암호화된다. 이를 정상화시키려면 해커들에 일정 금액을 지불해 암호키를 받아야한다.

랜섬웨어는 현재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는 사이버범죄 중 하나다. 지난 7월 보안 전문 기업 이스트시큐리티에 따르면 2분기까지 알약을 통해 차단된 랜섬웨어 공격이 총 16만3933건으로, 이를 일간 기준으로 환산하면 일평균 약 1822건의 랜섬웨어 공격이 이뤄졌다.

랜섬웨어 공격이 비트코인 가격 상승기에 활발해지는 경향도 있다. 22일 국내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기준 비트코인(BTC)은 2010만원대를 형성하고 있는데, 조만간 역대 최고치인 2017년 12월 19665달러(약 2187만원)에 도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문종현 ESRC 센터장 이사는 "비트코인이 2000만원에 육박하고 있는 상황에서 해커들이 비트코인 강세일때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는 경향이 있다"라며 "백화점의 경우 전산이 마비되면 업무에 차질을 빚는다. 따라서 랜섬웨어 공격 형태가 불특정 다수에서 최적형 기업 위주로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동범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 회장은 "랜섬웨어 공격은 유통업체에 국한되는게 아니라, 전 기업들이 공격을 받고 있다. 랜섬웨어 공격이 워낙 정교해서 개별 PC 한두대가 감염되는 사례들은 많았는데, 이번 사례의 경우 중요 시스템까지 감염된 상태"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통상적으로 복구 절차는 해커들한테 돈을 줘서 암호키를 복구하는 방법, 전날 백업된 데이터를 리스트화해서 사용하는 방법 등 두가지"라며 "실제로 돈을 지불했는지 여부는 알 수 없지만, 백업된 데이터를 통해 살리는 방식을 택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아직까지 출처가 불분명한 링크 접속 자제 또는 문서 다운로드 자제 말고는 랜섬웨어 방지책이 없는 게 현실이다. 

이 회장은 "원론적인 얘기지만, 일단 개별 PC들이 잘 관리 돼야한다. 그러나 공격 포인트가 많아 사전에 이를 다 차단하기는 불가능하다. 때문에 한 두대 PC가 문제되더라도 전체로 감염이 되지 않도록 하는 차단 프로세스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 팬데믹 사태에서 한 두대 PC가 감염됐을 때 감염된 PC를 찾아 감염 경로를 찾아야 대규모 사태를 방지할 수 있는데, 악성코드 역시 변조되기 때문에 기존 방역 체계로 '방어를 구축했다'라고 생각하는 순간 문제가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결국 공격이 너무 빠르고 정교하니, 모두 다 막는다는 개념은 이제 불가능하다. PC한 두개가 걸렸을 때 원인을 찾고 격리시켜 메인 시스템이 동작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 보안 관점이 바뀌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종현 이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재택근무가 정착됨에 따라, 원격 업무 처리를 위해 임직원 개인 PC 등을 활용해 외부에서 기업 내부망에 접속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라며 "이제는 내부 업무용 PC 뿐만 아니라 원격 업무용 개인 단말기에 대한 운영체제(OS), 소프트웨어(SW) 보안 업데이트 점검은 물론, 원격접속관리기능(RDP) 취약점을 활용 악성 파일 유포를 대비한 임직원 보안 인식 강화 교육도 반드시 병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측 역시 "최근 랜섬웨어로 인해 중·소규모 웹호스팅 업체가 피해를 입는 등 기업과 개인을 대상으로 한 랜섬웨어 공격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이에 대한 철저한 보안점검과 대비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2020.11.23 yoonge93@newspim.com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