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마켓·금융

[주간 중국 증시브리핑] A주 낙관론 속 코로나 추이, 공업기업지표 주목

27일 국가통계국, 10월 공업기업이익 발표
금주 3000억 위안 규모 역레포 만기 도래

  • 기사입력 : 2020년11월23일 10:24
  • 최종수정 : 2020년11월23일 10: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지난주 중국증시 3대 대표 지수인 상하이종합지수, 선전성분지수, 창업판지수의 누적 등락폭은 각각 +2.04%, +0.71%, -1.47%였다. 세계 최대 규모의 자유무역협정(FTA)인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이 8년 만에 체결됐다는 소식과 함께 중국의 10월 생산∙소비∙투자 지수가 트리플 성장세를 이어가며 중국 경제 펀더멘털(기초체력)에 대한 확신을 키워준 것이 투자심리를 끌어올린 주된 요인이 됐다.

이와 함께 해외자금도 유입세를 기록, 지난 한 주간 유입된 북상자금(北上資金,홍콩을 통한 A주 투자금) 규모는 55억1000만 위안에 달했다. 그 중 후구퉁(滬股通, 홍콩 및 외국인 투자자의 상하이 증시 투자)을 통해서는 84억4000만 위안이 순유입 됐고, 선구퉁(深股通,홍콩 및 외국인 투자자의 선전 증시 투자)을 통해서는 29억2900만 위안이 순유출 됐다.

최근 다수의 중국 현지 전문기관들에 의해 제기되고 있는 내년 A주(중국 본토증시에 상장된 주식) 전망에 대한 낙관론이 투자심리를 자극하는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하는 분위기다. 이번 주(10월23일~10월27일) 중국증시에서도 이 같은 분위기가 이어지는 가운데 △전세계적으로 재확산되는 코로나19 사태 속 커져가는 백신 개발 기대감 △27일 공개되는 10월 공업기업이익 지표 등이 중국증시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 지 주목된다.

최근 들어 중국 현지 전문기관들은 2021년 중국증시 전망을 속속 내놓고 있다. 

다수의 현지 전문기관들은 △중국 경제회복에 대한 신뢰 확대 △위안화 강세에 따른 해외자금 유입 확대 △코로나19 사태 완화 및 백신 개발 △바이든 시대 도래에 따른 미∙중 관계 불확실성 완화 등이 중국 증시 전반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 함께 2020년에 이어 '구조적 장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장기적으로 완만한 상승장을 의미하는 '느린 소(慢牛∙Slow Bull)' 장세가 연출될 것으로 예상했다. 

'구조적 장세'란 주가 지수가 크게 상승하거나 하락함이 없이 비교적 안정적인 흐름을 이어가는 가운데, 일부 종목은 뚜렷한 강세장을 나타낸 반면, 대다수 종목은 상승하지 않거나 소폭 상승하는 장세를 의미한다. 올해의 경우에도 코로나19 사태와 미중 갈등 등의 영향으로 의약, 소비, 과학기술 중심의 '구조정 강세장'이 연출됐었다.

동북증권(東北證券)은 상하이종합지수는 2021년 강세장 2단계로 진입, 3800선을 넘어선 후 다시 1000포인트 더 오를 여지가 있다고 판단했다. 화시증권(華西證券)은 상하이종합지수가 3200~3800선 구간에서 움직일 것으로 예측했다.

이처럼 현지 전문기관들이 중국 증시의 낙관론을 제기하는 가장 큰 이유는 중국 경제 회복세다.

중국국제금융공사(中金公司∙CICC)는 2021년은 중국의 14차5개년 경제개발계획이 시행되는 첫 해로서 쌍순환(雙循環∙이중순환) 전략을 중심으로 중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9% 정도를 달성할 것으로 예측했다. 중국 정부가 향후 5년간 경제발전의 핵심 방향으로 설정한 쌍순환은 내수시장과 해외시장을 함께 키워간다는 의미지만, 내수에 더욱 큰 방점이 찍혀 있다. 

종목별로는 '14차 5개년 계획' 관련 수혜주가 강세장의 주축을 이루는 가운데 특히 낮은 밸류에이션 매력을 보유한 소비, 과학기술, 경기 순응성 업종 등이 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했다.

'경기 순응성 업종'이란 기업 또는 업계 경기에 따라 민감하게 반응하는 산업 분야로 기계, 화공, 건축자재, 금속, 유색금속, 가전, 경공업, 자동차 등이 이에 포함된다. 이들 업종은 업계 경기가 좋을 때는 대체적으로 상승 흐름을 보인다. 

이와 함께 27일 9시30분(현지시간) 중국 국가통계국은 10월 공업이익증가율 지표를 발표한다. 공업이익은 중국 국가통계국이 연 매출 2000만 위안 이상의 기업들을 대상으로 매달 산출하는 지표로서, 산업 기업들의 수익성 동향을 보여준다.

지난달 공개된 9월 공업이익은 6464억 위안으로 전년동기대비 10.1% 증가했다. 월간 공업이익 증가율은 코로나19 사태의 충격으로 1~4월 마이너스로 떨어졌지만 5월 들어 다섯 달 연속 플러스 성장을 이어왔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의 통화정책 방향에도 관심이 쏠린다.

중국 금융정보 제공업체 윈드(Wind)에 따르면 금주 3000억 위안 규모의 역(逆)환매조건부채권(역RP, 역레포)이 만기에 도달한다. 구체적으로 24일부터 27일까지 각각 500억 위안, 1000억 위안, 700억 위안, 800억 위안이 만기에 도달한다. 이밖에 23일 500억 위안 규모의 국고현금정기예금이 만기에 도달하는 만큼, 인민은행은 금주에도 역레포 공개시장 조작 등을 통해 시중 유동성 공급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10월 16일~20일 상하이종합지수 추이[그래픽 = 텐센트증권]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