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주말 이슈+] 친문계 대선주자로 정세균 급부상...차기 총리 김부겸 하마평

정세균 총리, 내년초 당 복귀할듯..대선주자군 합류 예상
여권서 김부겸 총리 하마평 무성...대선 전 TK 공략 일환

  • 기사입력 : 2020년11월22일 07:57
  • 최종수정 : 2020년11월22일 07: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21대 총선 패배에 이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당권 경쟁에서 패배해 정치적 위기설이 돌았던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이 문재인 정부 마지막 국무총리로 임명될 것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복수의 여당 관계자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는 차기 대선주자로 꼽히는 정세균 국무총리 이후 마지막 국무총리로 김 전 장관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 총리는 김경수 경남지사의 2심 유죄 판결 이후 이낙연 당 대표, 이재명 경기지사를 이을 제3의 후보로 각광받고 있다. 민주당 내에서는 코로나19 정국을 관리한 경험을 바탕으로 정 총리가 내년 초 이후에는 당으로 돌아와 대선에 도전할 것이라는 분석이 유력하게 제기되고 있다.

그 뒤를 이을 만한 인사가 김 전 장관으로 제기되고 있다. 김 전 장관은 연속된 패배로 대선주자의 입지는 약화됐지만, 영남권 대표주자의 위상이 여전하고 통합 등에서의 강점도 여전하기 때문이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 photo@newspim.com

당내 분위기는 긍정적 "장점 많지만, 차기 대선 포기해야"
    측근 "김 전 장관, 야당 설득할 통합과 실행력 강점"

김 전 장관이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국무총리로 임명될 경우 현 정부는 그동안 소외됐던 영남지역을 챙기는 효과를 얻게 될 전망이다. 김 전 장관 역시 총선과 대선 패배로 입은 상처를 치유하고 추후 정치적 무게감을 회복할 기회를 얻게 된다.

김 전 장관은 영남의 대표주자로 합리적이고 안정감이 높아 집권 후반기 야권과의 협력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친문 성향인 수도권 재선 의원은 "인사청문회의 문제도 없고, TK 출신인 장점도 있다"며 "다만 김 전 장관이 차기 대선을 포기해야 하는 차기 총리를 받아들일 지는 봐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내 김 전 장관의 오랜 측근 역시 문재인 정권의 마지막 국무총리로 거론되는 그의 장점으로 합리와 실행력, 통합을 들었다.

이 측근은 "대구경북에 지역 기반을 둔 김 전 장관은 무엇보다 야당을 잘 설득할 수 있는 친화력을 갖췄다"며 "국정을 마무리하는 상황에서 야당과의 협력은 매우 중요한 요건"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는 "김 전 장관은 행정안전부 장관 시절에도 현장을 중시했다. 실행력이 강한 스타일"이라며 "이같은 모습들이 국무총리로 거론되는 이유일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 kilroy023@newspim.com

경기도서 3선 하고도 민주당 불모지 대구로 투신
    대선주자 떠올랐지만, 21대 총선, 8·29 전당대회 패배 상처

김 전 장관은 1958년 1월 21일 생으로 경상북도 상주 출신이다. 대구중학교와 경북고등학교, 서울대 정치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 행정대학원에서 행정학 석사를 취득했다.

서울대에서 학생운동으로 구속되면서 제적과 복학을 반복했던 김 전 장관은 제정구 의원을 정치적 스승으로 모시면서 정치를 시작했다. 1991년 야권 지도자였던 김대중 전 대통령이 재야세력과 연합하면서 창당한 민주당에 1995년 입당했다.

자신이 몸 담았던 민주당이 1997년 집권여당이었던 신한국당과 합당하면서 신설된 한나라당 소속으로 2000년 16대 총선에서 경기도 군포에서 한나라당 후보로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이후 한나라당을 탈당해 지역구도 극복을 내세운 열린우리당에 입당했고, 2004년, 2008년 연속으로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김 전 장관은 이후 2012년 19대 총선에서는 자신의 고향인 대구 수성갑으로 지역구를 바꿔 출마했지만, 40.42%의 득표율로 낙선했고 대구광역시장 후보로 출마했던 2014년 지방선거에서 40.33%의 득표율로 또 다시 낙선했다.

20대 총선에서 다시 도전한 대구 수성갑에서 당선됐고, 2017년 문재인 정부의 초대 행정안전부 장관이 되면서 김 전 의원은 여권의 대선주자 중 한 명으로 떠올랐다. 그러나 이후 21대 총선에서 패배의 쓴 잔을 맛봤고, 대세론을 형성했던 이낙연 대표와 8.29 전당대회에서 경쟁해 낙선하면서 상처를 입었다.

문재인 정권은 이르면 이달 말과 연말연초 두 차례에 걸쳐 개각을 단행할 예정이다. 김 전 장관이 문재인 정부 마지막 국무총리로 국정 운영에 참여할지 주목된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