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코로나에 中시장 최저점"...현대·기아차, 내년 'V자' 반등 총공세

中신차 수요 감소세...신에너지차 증가 전망
현대·기아차, 내년 전기차 등 신차 10여종 출시
"최대 전기차 시장인 중국에서 실적 반등 나설 것"

  • 기사입력 : 2020년11월20일 12:52
  • 최종수정 : 2020년11월20일 13: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현대·기아자동차가 내년 중국 시장 재도약을 위한 발걸음에 속도를 내고 있다. 중국 시장에서 올해 최저 판매에 그칠 것이란 전망 속에서도 그동안의 부진을 중국 전략형 신차와 전기차 등을 통해 반등에 나서겠다는 복안이다.

20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올들어 10월까지 중국 시장에서 현대차는 40만대, 기아차는 18만대 판매했다. 양사 합쳐 58만대로, 이 추세라면 최근 5년 새 최저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기아차는 2017년 이후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 보복성 악재로 인한 판매 감소에 이어 올해 코로나19까지 겹쳐 극심한 판매 감소를 겪고 있다.

사드 사태 전인 2016년 현대·기아차는 중국 시장에서 180만대 판매했으나 이듬해부터 내리막길을 타게돼 좀처럼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2017년 114만대, 2018년 116만대에 이어 지난해 91만대로 줄어들었다. 게다가 올초 코로나19가 불거지면서 판매량이 더 떨어지게 됐다.

중국자동차공업협회에 따르면 중국 내 신차 판매량은 2017년 2888만대로 정점을 찍은 뒤 2018년 2808만대, 지난해에는 2577만대로 쪼그라들었다. 반면 전기차와 수소차 등 신에너지차 판매량은 증가해 올해는 125만대, 오는 2025년 500만대 규모로 확대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특히 중국이 오는 2025년까지 신차 판매량 가운데 전기차 등 친환경차와 첨단 자동차 비중을 높이기로 하면서, 신에너지 등 미래차를 그룹 차원에서 준비해온 현대·기아차로선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은 것으로 분석된다.

중국 국무원이 지난달 발표한 '신에너지자동차산업 발전규획'은 ▲전기차·수소차 등 신에너지차 비중 25% ▲커넥티드카 비중 30% ▲승용차 신차 평균 연비 리터당 25km ▲신에너지승용차 평균 전력소모량 11.0kWh/100km 등이 골자다.

이를 기반으로 2030년 신에너지차 비중을 40%, 커넥티드카 비중을 70%까지 올려 2035년 공공부문 상용차의 내연기관 자동차를 완전히 없애겠다는 계획이다. 커넥티드카는 차량이 주행하는 동안 발생되는 대량의 데이터를 실시간 교통정보, 공사구간, 뉴스, 음악 등 외부의 정보와 연계해 다양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이를 겨냥한 현대·기아차는 내년부터 신차 10종을 비롯해 전기차 등 전기동력화 신차 전략을 펼치기로 했다. 중국 내 자동차 판매가 감소하는 것과 동시에 전기차 등 신에너지차 판매가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현대기아차 중국 판매 실적 [표=김아랑 미술기자] 2020.11.20 peoplekim@newspim.com

현대차는 중국형 신형 아반떼(현지명 : 엘란트라)부터 중국에 투입한 데 이어 신형 투싼, 현지 전략형 중형 세단인 밍투 2세대(영문명 : 미스트라), 밍투 전기차 등을 순차 출시할 계획이다. 밍투 2세대 모델은 해마다 중국에서 10만대 이상 판매된 핵심 차종이다.

또 현대차는 새로운 전기차 전용 브랜드인 아이오닉(IONIQ)의 중국명인 '아이니커(艾尼)'를 최근 현지에서 발표하는 등 전동화 전략을 위한 펼쳐나가고 있다. 아이니커는 아이오닉의 중국식 발음이다. 이처럼 제품 외에 브랜드명까지 현지화를 고려한 결과로 읽힌다. 

아울러 현대차는 최초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로 만드는 100% 순수 전기차 아이오닉5(프로젝트명 NE)를 내년 초 출시하기로 해 테슬라와의 글로벌 경쟁을 앞두고 있다.

현대차는 세계 1위 수소차인 넥쏘를 이달 초 중국 수입박람회에 전시했다. 내년에는 중국 주요 도시에서 넥쏘를 시범 운영하며 수소차 시대를 이끌겠다는 전략이다. 스위스 등에 수출한 수소전기 대형트럭인 엑시언트도 2022년 중국에 판매할 방침이다.

수소차 판매를 위해 현대차는 중국 창장 삼각주 지역(상하이, 장쑤성, 저장성 등) 및 징진지 지역(베이징, 텐진, 허베이 등) 파트너사들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2025년까지 창삼각 지역에 3000대, 징진지 지역에 1000대의 수소전기트럭을 보급하기로 했다.

커넥티드카 전략으로 현대·기아차가 최근 인공지능(AI) 컴퓨팅 기술 분야의 선도기업인 엔비디아(NVIDIA)와 협력을 확대하는 것도 시장 확대를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그룹은 2022년부터 출시하는 현대차·기아차·제네시스 브랜드의 모든 차량에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커넥티드카 운영 체제를 적용할 계획이다.

현대·기아차 커넥티드 서비스 국내 가입자는 200만명을 넘었다. 현대차는 커넥티드카의 글로벌 리딩 전략으로 2022년 전 세계 글로벌 커넥티드카 서비스 가입자 1000만명을 확보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현대차그룹 핵심 계열사인 현대모비스는 현재 KT와 함께 5G(세대) 기반 커넥티드카 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있다.

김필수 한국전기차협회 회장은 "내년 현대차그룹이 순수 전기차를 국내를 포한한 전 세계에 순차 출시하며 전기차 경쟁을 본격화할 것"이라며 "최대 전기차 시장인 중국에서 현대차가 실적 반등에 나설 것"이라고 내다봤다. 

앞서 현대·기아차는 중국 시장에서 재도약을 위해 지난해부터 조직·인사를 정비해왔다. 양사 중국사업총괄을 이광국 사장으로 교체하는가 하면, 베이징현대 대표이사(총경리)에 최동우 부사장, 기아차의 중국 현지법인 둥펑위에다기아 총경리에는 리펑 총경리를 각각 임명했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