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강원

화천서 ASF 감염멧돼지 3구 추가 발견…도내 총 399번째

  • 기사입력 : 2020년11월20일 09:28
  • 최종수정 : 2020년11월20일 09: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화천=뉴스핌] 이순철 기자= 강원 화천군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감염된 야생멧돼지 3두가 잇따라 발견됐다. 도내에서는 399번째 발견이다.

[김포=뉴스핌] 이한결 기자 = 24일 오전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이 나온 경기 김포시 통진읍의 한 양돈농장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김포는 파주와 연천에 이어 세 번째로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 판정이 나온 지역이고 한강 이남 지역 중에서는 첫 번째다. 2019.09.24 alwaysame@newspim.com

20일 도 방역당국은 지난 17일 오전 9시쯤 화천군 사내면 광덕리와 삼일리 야산에서 환경부 수색팀이 죽은 멧돼지 각 1구씩 발견해 검체검사 결과 다음날 ASF 양성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6일 사내면 삼일리 야산에서도 엽사가 멧돼지 1마리를 수렵해 방역당국이 검사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번에 감염 야생멧돼지가 발견된 방역대(10㎞)안에는 중복되는 양돈 농가 9곳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방역당국은 해당 농가에 대해 이동제한을 유지하고 화천의 모든 양돈농가(13곳)에 기피제를 재설치하고 생석회 벨트 재구축에 나섰다.

강원도 내 ASF 감염 야생멧돼지 발견은 총 399건으로 화천 310건, 철원 34곳, 인제 24건, 양구 22건, 춘천 5건, 고성 4건으로 집계됐다. 

grsoon81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