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코로나 또 비상...실적 반등 기대감 컸던 유통업계 대비책은?

사흘째 신규 확진자 300명대...유통업계 연말 앞두고 '비상'
오프라인 점포 방역 강화에 총력..."상반기로 돌아갈까" 불안 ↑

  • 기사입력 : 2020년11월21일 06:46
  • 최종수정 : 2020년11월21일 06: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코로나 3차 유행 조짐에 유통업계가 다시 비상에 걸렸다. 지난 3분기 실적 회복세를 보이며 반등에 대한 기대감에 부풀었던 유통업계는 '코로나 재확산'이라는 악재를 만나 다시 움츠러드는 모양새다.

특히 19일부터 수도권 지역에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1.5단계로 격상되면서 연말 대목을 앞두고 손님 발길이 뚝 끊길까 불안에 떨고 있다. 대형집객시설에 대한 감염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각사들은 방역에 만전을 기하며 손님들을 안심시키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서울 광진구의 한 멀티플렉스 영화관이 코로나19 여파로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yooksa@newspim.com

◆사흘째 신규 확진자 300명대...유통업계 "이제 회복하나 싶더니만"

21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전날 기준 363명으로 집계됐다. 사흘째 300명을 넘어선 수치다.

지난 8~9월 2차 유행에 이어 '3차 대유행'이 현실화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실제 신규 확진자 수가 지난 2주 동안 하루를 빼곤 모두 세 자릿수를 기록할 정도로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정부는 이날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1.5단계로 격상했다. 1.5단계는 우선 이날부터 2주간 적용된다.

코로나 사태가 다시 확산세를 보이자 유통업계는 초긴장 상태를 유지하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현재 주요 백화점들은 일제히 이달 29일까지 겨울 정기세일을 진행해 고객 유치에 나선 상태다. 대형마트도 이달 김장과 월동 준비 수요가 증가할 것을 대비해 오프라인에서 생필품 판촉전을 벌이고 있다.

코로나 재확산 조짐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에 따라 유통업체들의 매출 감소는 불가피하다. 바이러스 감염 불안으로 대형집객시설 방문을 기피하는 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나기 때문이다.

지난 2차 대유행 당시에도 유통업체들은 매출 타격을 입었다. 광복절 연휴가 끝난 직후인 지난 8월 18∼20일 사흘간 롯데와 신세계·현대 등 백화점 3사 매출은 지난해 동기 대비 3∼15% 줄었다. 같은 기간 대형마트도 전주 같은 요일과 비교해 감소세를 보였다.

◆실적 회복세던 유통업계, 실적 바닥 찍었던 "상반기로 돌아갈까" 불안 고조

특히 지난 3분기 실적 회복세를 보였던 유통업계는 코로나 여파로 실적이 곤두박질 쳤던 올해 상반기로 돌아갈까 상당히 불안해 하고 있다.

롯데·신세계·현대백화점그룹 등 주요 유통업체 3사는 올해 상반기 6000억원에 달하는 영업손실을 냈다. 유통 기업 3사의 영업이익 총액은 작년 상반기보다 무려 97.7% 급감한 377억원에 그쳤다. 같은 기간 이들 업체 매출 총액은 21조6989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2%(4548억원) 줄었다.

롯데·신세계·현대백화점 등 유통 빅3 상반기 실적 추이. [자료=각사 IR자료] 2020.08.14 nrd8120@newspim.com

지난 3분기부터는 실적 회복세가 뚜렷했다. 롯데쇼핑의 영업이익은 111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8% 급증했다. 순이익은 30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신세계는 매출과 영업이익이 동시에 늘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9.7% 증가한 1조2144억원, 영업이익은 251억원을 기록하며 지난해 3분기 대비 무려 682억원이나 신장했다.

대형마트도 실적 개선에 성공했다. 이마트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 5조9077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6.7% 늘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0.1% 증가한 1512억원을 기록했다.

업계 관계자는 "10월에는 매출이 신장해 분위기가 좋았는데 코로나 확산세가 계속되면 매출 타격은 불가피하다"며 "이번 주말이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아무래도 확산세다 보니 매출이 빠지지 않을까 생각된다. 실적이 바닥을 찍었던 올 상반기로 돌아갈 수 있을 것 같아 죽을 맛"이라고 말했다.

◆유통업체들, 오프라인 점포 방역에 총력…홈쇼핑, 생방송도 잠정중단

유통업계는 이번 주말이 코로나 여파에 따른 실적 감소 여부를 가늠할 수 있는 중요한 시점이 될 것으로 보고 안전한 쇼핑공간을 만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개별 업체들도 3단계에서 5단계로 개편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방역에 힘을 쏟고 있다.

일반관리시설로 분류되는 백화점과 대형마트는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고객 방명록을 반드시 작성하도록 했다.

발열 체크도 강화했고 환기와 소독작업도 주기적으로 벌이고 있다.

지난 5월 물류센터발(發) 집단감염 사태를 겪었던 이커머스 업체들은 정부 지침보다 한층 강화된 거리두기 2단계에 준하는 비상 방역체제를 가동하고 있다.

업체들이 가장 안전 관리에 신경을 많이 쓰는 곳은 단연 물류센터다. 쿠팡은 물류센터와 배송캠프, 잠실 사무실 등 쿠팡의 모든 사업장에서 '초고강도 거리두기' 조치를 시행 중이다.

물류센터에서는 상품을 다루는 모든 직원에 마스크와 장갑 착용을 의무화했다. 모든 사업장에 손소독제 배치와 매일 2회 이상 체온 측정도 하고 있다.

물류센터 현장 근무자간 거리두기 애플리케이션(앱)을 자체 개발해 상용화했다. 작업자가 1m 안에 머물면 알람이 울리고 해당 접촉자가 누구인지 기록하게 했다.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쿠팡은 물류센터 현장 근무자간 거리두기 애플리케이션(앱)을 자체 개발해 상용화 했다. 작업자가 1m 안에 머물면 알람이 울리고 해당 접촉자가 누구인지 기록하게 했다. [사진=쿠팡] 2020.11.19 nrd8120@newspim.com

홈쇼핑 업체들도 대응책 마련에 분주하다. 주 1회 재택근무를 진행했던 롯데홈쇼핑은 코로나 확진자 수가 급증하자 방송을 준비하는 필수 인력을 빼고 나머지 직원 전원을 재택근무로 전환했다.

GS홈쇼핑은 지난 16일부터 생방송을 중단하고 전 직원 근무체제를 재택근무체제로 변경했다. 코로나 확산 여부를 보고 다음 주 출근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nrd81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