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삼성전자 질주하자...삼성그룹펀드 수익률도 '청신호'

삼성전자, 17일 장중 6만7000원 터치
삼성그룹펀드 최근 1개월 평균 수익률 11.64%↑

  • 기사입력 : 2020년11월19일 16:37
  • 최종수정 : 2020년11월19일 16: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이달 들어 삼성전자의 주가가 상승가도를 달리자 삼성그룹펀드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대비 0.31%(200원) 하락한 6만46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삼성전자는 이달 들어서만 14.1% 급등했다. 지난 17일 주가는 장중 6만7000원을 터치하며 신고가를 갈아치우기도 했다. 특히 외국인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주가를 끌어올렸다. 외국인은 지난 5일부터 17일까지 9거래일 연속 순매수 행진을 이어갔다. 

삼성전자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삼성전자의 주가가 이달 들어 15% 가까이 오르면서 삼성그룹펀드 수익률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설정액 10억원 이상 삼성그룹펀드 24개의 최근 1개월 평균 수익률은 11.64%에 달했다. 같은 기간 국내 주식형 펀드의 평균 수익률(8.41%)을 상회했다. 에프앤가이드가 분류하는 44개 테마형 펀드 중 국내 금융펀드(17.54%), 레버리지펀드(11.81%) 다음으로 우수한 성적을 받았다. 

설정액은 최근 3개월 사이 1384억원이 유입됐지만, 1개월 기준으로는 193억원이 빠져나갔다. 이는 펀드 수익률이 개선되면서 투자자들의 차익실현 움직임이 나타났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삼성그룹펀드의 최근 3개월 수익률은 6.66%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의 주가가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개별 펀드들도 한 달 사이 모두 플러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삼성그룹펀드의 삼성전자가 대체적으로 높은 편입 비중을 차지한다. 

개별 상품별로는 삼성그룹주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들이 높은 수익률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의 '미래에셋TIGER삼성그룹증권상장지수투자신탁(주식)'가 가장 높은 수익률을 올렸다. 해당 펀드의 한 달 수익률은 13.47%였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의 '한국투자KINDEX삼성그룹주SW 증권상장지수투자신탁(주식)'는 한달 동안 13.27%의 수익률을 거두는 성과를 냈다.

삼성자산운용의 '삼성KODEX삼성그룹주증권상장지수투자신탁[주식]'가 한달 사이 12.52%의 수익률을 기록하며 뒤를 이었다. 이밖에 '삼성당신을위한삼성그룹밸류인덱스증권자투자신탁 1[주식](A)'와 'IBK삼성그룹증권자투자신탁[주식]A'의 수익률은 각각 11.89%, 11.38%로 집계됐다. 

반면 IBK자산운용의 'IBK퇴직연금삼성그룹40증권자투자신탁[채권혼합]종류C-e'와 '한국투자재형삼성그룹증권자투자신탁(채권혼합)' 등 삼성그룹주 외에 채권을 함께 담은 채권혼합형 펀드들은 2~4%대의 상대적으로 저조한 수익률을 보였다. 

시장에서는 삼성전자의 7만원 돌파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는 반도체 업황 회복, 삼성그룹 배당 확대 정책 기대, 신흥국으로의 자금 이동에 따른 외국인 대량매수 수혜 등 다양한 호재가 부각되고 있다"며 "이에 삼성전자 7만원 돌파에 대한 투자자들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4분기에는 원/달러 환율 하락과 스마트폰 출하량 감소, 메모리 판가 하락 등으로 3분기 대비 부진한 실적을 거둘 것으로 점쳐진다. 김선우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4분기 영업이익은 10조1000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18% 감소하겠지만 내년 1분기를 저점으로 디램(DRAM) 업사이클과 함께 구조적 개선세에 돌입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내년 삼성전자의 반도체(DS) 부문은 디램, 낸드(NAND) 가격 상승에 따른 실적 개선이 예상되고, 디스플레이(DP) 사업은 이익 증가가 전망되며 세트사업 부문도 제품 라인업 확대와 시장 점유율 상승이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4분기 실적 부진이 예상됨에도 불구하고 내년 실적 개선 전망이 중장기 투자 매력을 확대시킨다"며 "비중확대 기회로 활용할 것을 권고한다"고 덧붙였다.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