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타이밍도 너무해"…코로나 재확산에 시름 깊은 공연계

  • 기사입력 : 2020년11월19일 16:59
  • 최종수정 : 2020년11월19일 16: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숨통이 트일 만 하면 다시 조여온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격상되면서 공연계가 다시 위기다. '쇼 머스트 고 온' 콘서트 무산부터, 최근 '소소티켓' 배포와 소중한 문화 챌린지까지 번번히 좌절을 겪는 공연계의 시름이 깊다.

◆ 공연계 합심했던 기부콘서트 무산…연이은 지원·캠페인도 속수무책

공연계에 다시 위기가 찾아왔다. 19일부터 재편된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격상되면서, 공연장 내 띄어 앉기가 다시 시행됐다. 지난 8월 이후 두 번째 좌절이다. 한 숨 돌리려 하면 코로나19로 막히는 상황이 반복되고 있다. '쇼 머스트 고 온' 무산 이후 3개월의 시간이 흘렀고, 여전히 기부콘서트 재개 여부는 불투명하다. '소소티켓'은 발행 2주만에 44만장이 발급됐지만, 정작 띄어 앉기가 다시 시작되면서 공연 소비자들의 적극적인 사용이 불가능한 상태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세종문화회관] 2020.08.10 jyyang@newspim.com

앞서 지난 8월 뮤지컬 업계 대표 제작자 8인과 뮤지컬스타 30여명이 나섰던 기부 콘서트 '쇼 머스트 고 온'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무산됐다. 8월 말 세종문화회관에서 개최를 예정했던 이 공연은 국내 최대 뮤지컬 제작사 EMK뮤지컬컴퍼니, 클립서비스, 오디컴퍼니, 신시컴퍼니 CJ E&M 등 8개 제작사 프로듀서들과 세종문화회관 김성규 사장이 합심해 공연계 일자리를 잃은 동료들을 위해 기금을 마련하려는 취지의 콘서트였다.

당시 8인의 프로듀서와 세종문화회관 김성규 사장은 모두가 위기에 처한 코로나19 시대, 관객들에겐 위로를, 동료들에겐 지원을 통해 희망을 전하고자 했다. 하지만 8월 15일 이후 코로나19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급속도로 재확산하면서 이 공연은 결국 무기한 연기됐다. 5억원의 기금을 모아 업계 종사자들을 돕자는 취지도 빛을 보지 못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뮤지컬배우 김소현 [사진=예술경영지원센터] 2020.11.11 jyyang@newspim.com

다행히도 10월 22일부터 정부와 방역당국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지침을 재정비하면서 1단계시 공연장 내 '띄어 앉기' 권고를 해제했다. 동시에 문화체육관광부는 '소중한 일상, 소중한 문화 티켓' 발행으로 공연계의 숨통을 틔우려 지원했다. 문화계에서는 '소중한 문화챌린지'로 공연장의 안전성을 강조하는 동시에, 자발적으로 철저한 방역 지침을 지켜줄 것을 강조하며 홍보에 나섰다. 하지만 최근 다시 코로나19가 재확산 양상을 보이면서 공연계는 다시 위축되고 있다.

◆ 다시 시작된 '띄어 앉기'…재예매·보류석 운영하며 한숨

지난 17일 거리두기 1.5단계 시행이 발표되면서 공연계는 부랴부랴 티켓 재판매와 거리두기 좌석 운영 체제로 되돌아가고 있다. 지난 7일부터 1단계 지침이 재정비되면서 전좌석 판매로 선회한 지 겨우 10여일 만이다. 한 제작사 관계자는 "한 숨 돌리기도 전에 다시 띄어 앉기가 시작됐다. 어쩔 수 없는 일이지만 모두가 답답한 마음은 다 똑같다"면서 고충을 토로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EMK뮤지컬컴퍼니] 2020.10.12 jyyang@newspim.com

특히 전좌석을 이미 판매한 공연의 경우, 지난 16일부터 불가피하게 취소 후 재예매를 진행해야 했다. 17일 개막한 '몬테 크리스토'는 오는 24일부터의 티켓을 전면 취소하고 띄어 앉기 좌석으로 재예매를 안내했다. 20일 개막하는 '젠틀맨스 가이드' 역시 마찬가지다. 19일을 기준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격상됐지만, 티켓 예매 시스템상 취소 후 재예매가 불가능한 한 주의 공연은 정상적으로 진행한다. 막바지 공연 중인 '캣츠' 역시 마찬가지다.

거리두기 격상이 결정된 금주에 티켓을 판매한 공연들은 판매 보류석을 포함한 좌석배치도를 안내하며 '띄어 앉기' 예매를 진행했다. '고스트'와 '아킬레스', '젠틀맨스 가이드'는 두칸 당 한칸 띄어 앉기로 좌석이 운영된다. 하지만 현재 수도권 일일 확진자가 100명을 훌쩍 상회하고 전국 300명대를 넘어선 만큼, 2단계로 격상될 경우 더 강도 높은 지침이 적용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무엇보다도 공연계에서는 공연 소비 촉진을 위해 다같이 합심하는 순간, 자꾸만 재확산에 기로에 서며 안타까운 상황이 반복돼 업계의 상심이 크다. 공연계 종사자는 "기부 콘서트도 그렇고, 문체부까지 나서서 지원해주는데 코로나19가 정말 안도와준다"면서 "누구 하나의 잘못도 아니고, 원망할 데도 없지만 서러운 마음 뿐"이라며 안타까워 했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