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카카오, '망가 왕국' 일본 접수...네이버와 '세계 1위' 각축

카카오 픽코마, 9월 전세계 만화·소설 앱 시장 매출 1위 수성
카카오·네이버, 웹툰 활용 2차 제작 투자도

  • 기사입력 : 2020년11월19일 11:16
  • 최종수정 : 2020년11월19일 11: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코로나19로 비대면(언택트) 수요가 늘고 디지털 경제가 활성화되면서 K-웹툰이 날개를 달았다. K-웹툰의 중심에 서 있는 카카오와 네이버의 지식재산권(IP) 경쟁은 세계 최대 시장인 일본을 넘어 전 세계로 전장을 확대하는 모습이다. 업계 안팎에선 특히 카카오의 폭발적 성장에 주목한다.

지난 7월 카카오재팬이 운영하는 픽코마는 일본 양대 앱마켓(애플 앱스토어·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비게임 부문 매출 1위에 오른데 이어 9월 전세계 만화·소설 앱 시장서 매출 1위에 등극했다. 라인망가가 2013년부터 다져놓은 선두자리를 불과 시장 진출 4년만에 달성했다는 점에서 놀라운 성과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 따르면 2020년 디지털 만화 시장은 일본이 4조5410억원으로 압도적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이는 2위 미국(약 1조7925억원)에 3배에 달한다.

[제공=카카오]

◆ 카카오, 日시장 진출 4년만 네이버 추월..."드라마틱한 성장"

네이버와 카카오의 웹툰 거래액은 올해 1분기까지 격차가 35%에 달했지만 2분기부터 픽코마의 폭발적인 성장으로 지표가 10% 내외로 크게 좁혀질 전망이다.

픽코마의 성장 배경에는 메가히트 '나 혼자만 레벨업'이 있다. 해당 콘텐츠는 500만 독자에 누적 조회수 4억3000만회, 한일 누적 거래액은 300억원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이를 발판으로 픽코마의 올해 3분기 거래액은 작년 동기 대비 247% 증가한 약 1300억원을 기록했다. 연간 누적 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168% 증가한 2700여억원에 달하는 '퀀텀점프'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픽코마를 포함한 카카오페이지 전체 거래액은 올해 5000억원 이상을 달성할 전망이다.

카카오 측은 "픽코마는 지난 7월 일본에서 처음으로 비게임 앱 매출 1위에 오른 후 9월까지 1위를 유지함과 동시에, 게임까지 포함한 모든 앱 매출 순위에서도 4위를 기록했다"라며 "게임이 아닌 일반 콘텐츠 앱이 게임 앱 이상의 매출을 기록하는 것은 드문 일로, 일본 디지털 만화시장의 잠재력을 상징하는 지표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웹툰만의 3분기 거래액은 580억원으로 올해 연간 기준 1500억원을 넘길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번 3분기부터는 기존 한국 웹툰 뿐 아니라 중국 웹툰의 거래액이 전분기 대비 87.6% 늘어나 글로벌 콘텐츠 유통 플랫폼으로의 가능성도 내비쳤다"고 기대했다. 

황승택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픽코마의 일본시장내 성장은 드라마틱한 수준"이라며 "일본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는 점에서 향후 성장도 독보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전체 만화시장이 디지털 웹툰 시장으로 빠르게 전환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픽코마의 시장 경쟁력이 유지된다는 전제 하에 드라마틱한 실적 개선은 지속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일본 시장에 집중한 카카오와는 달리 네이버웹툰은 2017년 분사한 이후 더욱 북미 시장에 힘썼다.

네이버웹툰은 올 8월 기준 글로벌 월평균이용자(MAU)가 6700만명으로 성장했다. 월간 결제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28% 늘었고 거래액은 40% 성장한 2200억원이다.

최근에는 웹툰 본사를 미국으로 옮겨 미국 자회사 '웹툰 엔터테인먼트'를 중심으로 지배 구조를 개편했다. 유럽과 남미 지역으로의 확장하기 위한 결정으로 풀이된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네이버의 라인망가(좌)와 카카오의 픽코마(우). [제공=APK] 2020.07.14 yoonge93@newspim.com

◆ 카카오·네이버, 웹툰 활용 2차 제작 박차...CP 업체와 협력 강화 

카카오와 네이버는 웹툰을 활용한 2차 제작 투자도 아끼지 않는 모습이다. 최근 양사는 콘텐츠 제작사(CP) 업체와 협업을 강화하고 있다.

웹툰 원작 드라마·영화 제작건수는 지속 증가 중인데, 흥행 사례도 등장하고 있다. 올해는 2월 카카오 웹툰 IP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가 평균시청률 12%를 기록해 웹툰 원작 드라마의 역사를 새로 쓴 사례가 대표적이다. 

카카오는 네이버보다 콘텐츠 사업에서 공격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카카오페이지는 2017년 국내 1위 CP업체인 디앤씨미디어에 지분투자를 진행, 현재 지분 23%를 보유한 2대 주주다. 올 5월에는 CP업체 투유드림의 지분 25%를 200억원에 취득했다. 또, 카카오페이지는 해외 웹툰 유통업체 인수를 통해 확장 중이다.

카카오는 이밖에도 메가몬스터, 영화사월광, 사나이픽쳐스, 글앤그림미디어(나를 사랑한 스파이), 로고스필름(빈센조), 바람픽 쳐스(나의 아저씨) 등 드라마 제작사를 인수해 콘텐츠 사업 확장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카카오는 2023년 콘텐츠 제작비만 4000억원 규모로 책정해 탑티어 제작사를 지향한다는 계획이다.

반면 네이버는 네이버웹툰 자회사 스튜디오N을 중심으로 IP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네이버는 강력한 웹툰 IP를 드라마·영화로 수익화하고 있으며, 일부 프로젝트에는 공동제작에 참여하고 있다.

올해는 글로벌 흥행 IP 여신강림이 12월 tvN을 통해 드라마로 방영될 예정이며, 넷플릭스 오리지널 대작인 스위트홈도 연내 공개를 앞두고 있다.

김현용 현대차증권 애널리스트는 "네이버와 카카오는 최근 분기 웹툰 글로벌 거래액이 2200억원 수준으로 비슷하다. 네이버는 북미와 일본에서, 카카오는 일본에서 큰 성공을 거둬 글로벌화에도 성공했다"라며 "양사
모두 글로벌 진출에 성공한 웹툰을 기반으로 IP 수익화를 꾀한다는 구상"이라고 말했다.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