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종합] 홍남기 부총리 "향후 2년간 임대주택 11.4만호 공급…수도권 7만호"

"내년까지 전국 4.9만호·수도권 2.4만호 공급"
"공공임대 거주기간 최대 30년까지 확대"

  • 기사입력 : 2020년11월19일 08:05
  • 최종수정 : 2020년11월19일 09: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민경하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향후 2년간 전국 11만4000호 규모의 임대주택을 매입약정 방식의 신축 매입임대, 공공 전세형 주택 등 순증 방식으로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0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홍 부총리는 "정부는 주택 재고 총량을 증가시키는 방식으로 임대주택 공급 확충에 주력할 것"이라며 "향후 2년간 전국 11만4000호, 수도권 7만호, 서울 3만5000호 규모의 임대주택을 공급하고 중장기 주택공급 기반도 선제적으로 확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면한 전세시장의 어려움 해소를 위해 내년 상반기까지 전국 4만9000호, 수도권 2만4000호를 순증방식으로 확보할 것"이라며 "내년 계획 물량 중 전국 1만9000호에 대해서는 입주시기를 앞당겨 이주수요도 분산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0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 하고 있다. 2020.11.19 pangbin@newspim.com

홍 부총리는 "그외에도 등록임대사업자의 임대보증금 보증 가입의무 이행 지원을 위해 보증료율을 인하할 것"이라며 "이번 대책으로 향후 2년간의 공급물량 부족 현상이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질 좋은 평생주택 공급방안에 대해서도 대책을 내놨다. 홍 부총리는 "공공임대를 '질 좋은 평생주택'으로 개선하는 방안을 병행 추진할 것"이라며 "공공임대 거주기간을 최대 30년까지 확대하고 중위소득 기준을 130%에서 150%로 확대해 입주계층을 일부 중산층까지 확장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3~4인 가구를 위한 고품질 중형주택도 신규 도입해 향후 5년간 6만3000호를 공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정부는 과거 10년간 모든 전세대책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매매시장과 전세시장의 안정을 달성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이번에 발표했다"며 "이번 대책은 단기 공급능력을 확충하고 공공임대의 역할을 제고하는 것을 목적으로 했다"고 강조했다.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