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워런 버핏, 화이자 등 대형 제약사 본격 베팅...금융 포지션 축소 지속

3분기 화이자·애브비·머크·브리스틀-마이어스 스퀴브에 투자
웰스파고·JP모간 등 금융기업 지분 축소 계속...티모바일 매수

  • 기사입력 : 2020년11월17일 08:47
  • 최종수정 : 2020년11월17일 08: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투자 귀재 워런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 해서웨이(Berkshire Hathaway)가 미국 대형 제약사 본격 투자에 나선 것으로 나타났다.

16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버크셔는 지난 3분기 중 글로벌 바이오 제약 기업인 애브비(AbbVie Inc, 뉴욕증시:ABBV), 브리스틀-마이어스 스퀴브(Bristol Myers Squibb Co, 뉴욕증시:BMY), 머크(Merck & Co.Inc, 뉴욕증시:MRK)에 각각 18억 달러 이상씩 투자했다.

버크셔는 코로나19(COVID-19) 백신 3상 임상시험에서 90% 효과를 보였다고 발표해 화제를 모았던 화이자(Pfizer Inc, 뉴욕증시:PFE) 주식도 3분기 중 1억3600만 달러어치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공개된 공시자료에 따르면 머크와 화이자의 경우 버크셔의 신규 투자이며, 애브비와 브리스톨-마이어스 스퀴브는 지분을 추가로 매입한 것이다.

버크셔의 투자 소식에 해당 제약사들은 모두 시간 외 거래에서 주가가 1~2% 수준의 오름세를 보였다.

한편 3분기 중 버크셔는 웰스파고와 JP모간 등 금융기업들에 대한 지분은 계속 축소했으며, 미국 3위 무선통신 사업자 티모바일(T-Mobile US Inc, 나스닥:TMUS) 지분에 2억7600만 달러 가량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워런 버핏 [사진=로이터 뉴스핌]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