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마켓·금융

11월 주가 '사상 최고치' 경신한 중국 A주 78개 종목은?

78개 종목 주가 연내 평균 상승률 130.15%
연내 주가 상승폭 300% 이상 기록 종목 2개
시총 1천억 위안 이상 '대형우량주' 22개
자동차∙기계설비∙전기설비 업종 종목 최다

  • 기사입력 : 2020년11월13일 14:13
  • 최종수정 : 2020년11월13일 17: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4분기 들어 더욱 뚜렷해진 중국 거시경제 회복세 속에 중국 A주(중국 본토증시에 상장된 주식) 시장에 상장된 다수의 종목들이 주가 최고치를 경신하며 상승랠리를 이어가고 있다.

중국 금융정보업체 퉁화순(同花順) iFinD에 따르면 올해 11월 들어 5일까지 4거래일 간 주가 신기록을 경신한 A주 종목은 78개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 78개 종목의 연내 평균 주가 상승폭은 130.15%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시 말해, 이들 종목의 대다수는 올해 들어 투자자들로부터 지속적인 관심을 받으면서 지속적인 상승 흐름을 이어온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78개 종목의 연내 평균 주가 상승폭인 130.15%는 같은 기간 상하이와 선전 증시의 300개 우량주 주가를 반영하는 '상하이-선전300지수(CSI300)' 상승폭(19.25%), 상하이종합지수 상승폭(8.85%), 선전성분지수 상승폭(33.20%), 창업판지수(創業板指) 상승폭(55.04%)과 비교해서도 월등히 높은 수치다.

◆ 연내 주가 상승폭 1위 '양광전력', 333.83% 급등

78개 종목 중 두 개 종목이 연내 주가 상승폭 300% 이상을 기록했고, 12개 종목이 주가 상승폭 200% 이상을 기록했다. 

그 중에서도 연내 주가 상승폭 최대치를 기록한 종목은 태양광, 풍력발전, 전기차 등 신에너지 관련 설비를 제작하는 업체인 '양광전력(陽光電源∙양광전원∙SUNGROW 300274.SZ)'으로 올해 들어 주가는 333.83% 상승했다.

양광전력이 이처럼 올해 높은 주가 상승폭을 기록할 수 있었던 것은 우수한 실적이 뒷받침 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3개 분기 양광전력이 거둬들인 영업수익과 순이익은 119억900만 위안과 11억9500만 위안으로 전년동기대비 각각 65.77%와 115.61% 증가했다. 그 중 3분기 동안 거둬들인 영업수익과 순이익은 각각 49억6700만 위안과 7억4900만 위안으로 전년동기대비 각각 82.5%와 237.79% 늘었다.

이어 오토바이 및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인 춘펑동력(春風動力∙CFMOTO 603129.SH)이 325.08%, 화장품∙위생용품∙의료기기∙식품 생산판매 업체 명신건강(名臣健康 002919.SZ)이 289.08%의 연내 주가 상승폭을 기록해 그 뒤를 이었다.

78개 종목 중 연내 주가 상승폭 최저치를 기록한 기업은 중국 대표 주식제 상업은행인 초상은행(招商銀行 600036.SH)으로 해당 기간 주가는 17.39% 상승했다. 올해 주가 상승폭은 높지 않았지만, 지난 2002년 4월 9일 상장한 이래 누적 주가 상승폭은 2456.39%, 상장 후 18년 동안 기록한 연간 평균 주가 상승폭은 136.47%에 달해 안정적인 주가 상승 흐름을 보여온 종목으로 평가된다.

◆ 상장 20여년 종목 중 연내 주가 상승폭 1위 '주귀주'

이들 78개 종목 중 상장한 지 20년이 넘은 상장사 종목은 복요유리(福耀玻璃 600660.SH), 칭다오하이얼(海爾智家 600690.SH), 노주노교(瀘州老窖 000568.SZ), 굉발테크놀로지(宏發股份 600885.SH), 화역자동차(華域汽車 600741.SH), 주귀주(酒鬼酒 000799.SZ), 오량액(五糧液 000858.SZ), 전강모터(錢江摩托 000913.SZ) 등 총 8곳이었다.

이들 8개 종목 중 세 곳은 올해 들어 주가 상승폭이 10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 백주(고량주) 제조업체인 주귀주의 주가는 올해 들어 208.06%나 급등해 상장 20년 역사를 지닌 8개 종목 중 연내 주가 상승폭이 가장 높았다. 올해 백주(고량주) 업종의 전반적인 강세장 흐름 속에 우수한 실적 성장세를 기록한 것이 주가 상승을 이끈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3개 분기 주귀주가 거둬들인 영업수익은 11억2700만 위안으로 전년동기대비 16.45% 늘었고, 같은 기간 순이익은 3억3100만 위안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79.76% 증가했다. 특히, 3분기 단독으로 벌어들인 영업수익과 순이익은 각각 4억500만 위안과 1억4600만 위안으로 전년동기대비 각각 56.37%와 419.02% 늘었다. 

◆ 상장 이래 누적 주가 상승폭 1위 '복요유리'

상장 이래 가장 높은 주가 상승폭을 기록한 종목은 중국 최대의 자동차 유리 생산업체인 복요유리(福耀玻璃 600660.SH)로 지난 1993년 6월 10일 상하이증권거래소에 상장한 이래 주가는 194111.93% 뛰었다. 상장 후 27년 동안 기록한 연간 평균 주가 상승폭은 189.33%에 달했다.

지난해 복요유리가 달성한 순이익은 28억9800만 위안으로 상장년도인 1993년 달성한 순이익 6352만 위안 대비 46.62배 늘었다. 2018년 복요유리가 달성한 순이익은 41억2000만 위안으로 더욱 높았다. 복요유리의 순이익 연간 복합성장률은 18.1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대형우량주' 22개, 시총 1조위안 '초상은행·오량액'

11월 주가 최고치를 경신한 78개 종목 중 시가총액(시총) 1000억 위안 이상을 기록한 대형우량주는 총 22개인 것으로 집계됐다. 그 중 중국 대표 주식제 상업은행인 초상은행(招商銀行 600036.SH)과 중국 대표 백주(고량주) 제조업체 오량액(五糧液 000858.SZ)의 11월 5일 기준 시총은 각각 1조668억 위안과 1조69억 위안으로 시총 1조 위안이 넘는 기업으로 이름을 올렸다.

전문기관은 "최근 대형우량주의 주가가 끊임없이 신기록을 경신하고 있다"면서 "당분간 대형우량주는 기관투자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종목으로 주목을 받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다만, 대형우량주인 경우에도 밸류에이션(기업가치 대비 주가 수준)과 실적 성장세 추이 등을 눈여겨 봐야 한다고 권고했다.

11월 주가 최고치를 갱신한 78개 종목 중에서는 자동차, 기계설비, 전기설비 등 3대 업종의 종목이 각각 11개씩으로 가장 많았다. 화학공업(화공) 업종의 종목이 10개, 제약∙바이오와 전자 업종의 종목이 각각 7개, 식품음료 업종의 종목이 5개로 그 뒤를 이었다. 

다수의 현지 전문가들은 중국 자동차 업계 경기가 회복되고 있는 가운데 '신에너지·스마트화·자율주행' 등을 키워드로 한 산업의 투자가치가 늘어나고 있다는 점에 주목, 신에너지 자동차 및 부품 관련 종목의 주가 상승세를 예상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 3개 분기(9월 30일 기준) 중국 대표 전기차 제조업체 비야디(比亞迪∙BYD)의 A주(002594.SZ) 주가는 144%, H주(01211.HK) 주가는 212.89% 뛰어 자동차 업계 중 최대 주가 상승폭을 기록한 업종으로 선정됐다. 아울러 신에너지 자동차 부품 종목 중에서는 전기차의 동력원인 '리튬 이온 배터리'를 주로 생산하는 닝더스다이(寧德時代∙CATL 300750.SZ)가 올해 3개 분기 96.91%의 가장 높은 주가 상승폭을 기록했다. 

중국자동차공업협회(中國汽車工業協會)에 따르면 올해 3개 분기 자동차 생산량 및 판매량은 1695만7000대와 1711만6000대로 전년동기대비 각각 6.7%와 6.9% 줄었다. 다만, 이는 1~8월 기준 생산량 및 판매량 누적 하락폭과 비교하면 각각 2.9%포인트와 2.8%포인트 축소된 것이다.

특히, 9월 한달 간 중국 자동차 생산량 및 판매량은 각각 252만4000대와 256만5000대로 전년동기대비 각각 14.1%와 12.9% 늘었다. 비록 3개 분기 전체로는 자동차 업계가 마이너스 성장을 이어갔지만, 9월 들어 자동차 수요가 눈에 띄게 개선되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