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가요

[스타톡] 트레저 "뿌듯한 첫 걸음 내딛은 것 같아요"

  • 기사입력 : 2020년11월06일 16:48
  • 최종수정 : 2020년11월06일 16: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싱글이 '더 퍼스트 스텝(THE FIRST STEP)', 말 그대로 '트레저의 첫 발걸음'인데 그래도 잘 디뎠다는 뿌듯함이 들어요."

지난 8월 '더 퍼스트 스텝'의 첫 번째 시리즈 '챕터 원(CHAPTER ONE)'으로 데뷔한 트레저가 약 100일 만에 시리즈를 완성 짓는다. 그 마지막인 '챕터 쓰리(CHAPTER THREE)'가 6일 발매된다.

"정말 100일도 안 돼서 3개의 싱글앨범을 내게 됐어요. 저희 음악에 대한 열정을 좀 더 보여드릴 수 있다고 생각해서 열심히 작업에 임했습니다. 완성된 퍼포먼스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했으니까, 마지막 세 번째 싱글에 기대 많이 해주셨으면 좋겠어요."(지훈)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트레저 [사진=YG엔터테인먼트] 2020.11.06 alice09@newspim.com

"'챕터1', '챕터2'와는 또 다른 매력으로 찾아뵙게 됐어요. 이번 싱글 앨범을 통해서는 신선한 '충격'을 받으실 수 있을 것 같아요(웃음). 강렬한 모습 보여드릴게요."(요시)

트레저는 '더 퍼스트 스탭'을 통해 사랑에 빠진 소년들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앞서 발매한 2장의 앨범이 풋풋함을 드러냈다면, 이들은 마지막 앨범의 타이틀곡 '음(MMM)'을 톨해 이미지 변신을 꾀했다.

"타이틀곡 '음'은 강렬한 그루브가 특징인 하이브리드 트랩곡이에요. 저희 트레저의 비밀스러운 속삭임 '음'에 확 이끌리실 수 있는 힙합 장르고요. 이전과는 달리 조금 더 카리스마 있는 모습과 파워풀한 칼군무, 그리고 젊은 분위기의 힙합을 엿보실 수 있을 거예요."(윤재혁)

멤버 최현석, 요시, 하루토는 3장의 앨범 작사진에 연달아 이름을 올렸다. 특히 아사히는 처음으로 작사 뿐 아니라 수록곡 '오렌지(ORANGE)'를 통해 작곡가로도 이름을 올리며 앨범의 완성도를 높였다.

"'오렌지'는 멤버 아사히가 직접 작사‧작곡에 참여해 이름을 올린 곡이에요. 오렌지빛 노을 아래, 서로 헤어지고 싶지 않아 시간을 붙잡는 남녀의 이야기를 담은 따뜻한 발라드 곡이에요."(준규)

"이번에 쓴 '오렌지'는 올해 초 써둔 노래에요. 숙소에서 간단하게 비트를 찍고 하루토에게 들려줬는데, 하루토가 거기에 랩을 만들고 녹음을 하면서 시작됐어요. 이전 작업들과 비교해보면 성장하고 있다고 생각해요. 곡에 어울리는 악기 사운드를 잘 고를 수 있게 된 것 같고요. 하하."(아사히)

"저는 이번에도 랩 메이킹을 하게 됐는데요, 이렇게 앨범에 참여하면서 저희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표현할 수 있어서 좋았어요. 보통 주제가 결정되면 요시, 하루토와 상의한 후 각자 작업을 시작하는 방식이에요(웃음)."(최현석)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트레저 [사진=YG엔터테인먼트] 2020.11.06 alice09@newspim.com

트레저는 8월에 데뷔해 11월에 3부작 시리즈를 완성 지었다. 타 가수들이 3부작 시리즈를 완성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대략 1년이 넘는 반면, 이들은 '초고속 컴백'으로 단 시간에 다양한 앨범을 선보였다.

"'더 퍼스트 스텝' 시리즈를 통해 트레저의 넓은 음악적 스펙트럼을 보여드릴 수 있었던 것 같아요. 많이 배우고, 성장할 수 있었던 값진 시간이었고요. 빠른 시간 안에 저희의 다양한 색깔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매번 준비할 때마다 설레고 즐거웠어요(웃음)."

트레저는 챕터 1, 2를 통해 청량감 넘치는 멜로디로 사랑에 빠진 소년들을 표현했다면, 이번 챕터3는 반대이다. YG의 색깔이 강하게 묻어나는 힙합 장르로 컴백하면서 앞선 앨범들과는 조금은 다른 콘셉트를 택했다.

"우선 데뷔를 하고, 빠른 시간 안에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연달아 새로운 싱글을 발매하게 됐는데, 매번 준비하면서 설레고 즐거웠어요. 지금까지 타이틀곡을 보시면 각기 다른 스타일의 곡이기도 하지만, 그 안에서는 '사랑에 빠진 소년의 가정'이 점점 고조되는 걸 느끼실 수 있을 거예요. 이번 타이틀곡 '음'은 그 감정이 최고조에 이르는 노래라, 마음껏 즐겨 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준규)

8월 데뷔 타이틀곡 '보이(BOY)'로 활동한 후, 9월에는 '사랑해(I LOVE YOU)'로, 그리고 11월은 '음'으로 활동에 나선다. 대략 한 달 만에 계속된 컴백으로 준비시간은 누구보다 빠듯했다고.

"추석 연휴가 끝나고 회사에 복귀해 연습을 시작했어요. 하루도 빠짐없이 매일 연습을 한 것 같아요. 지금 생각해보면 하루가 어떻게 지나갔는지 기억이 나질 않네요. 하하. 연습생 때는 개인적으로 준비해야 할 것들이 많았는데, 지금은 멤버들과 같이 안무 동선, 군무 등을 맞춰보는 게 많아서 시간과 정성이 더 들어가는 것 같아요."(지훈)

앞선 앨범으로 짧은 활동에 나선 만큼, 이들은 마지막 시리즈 앨범으로 긴 프로모션에 돌입한다. 그리고 내년 1월에는 정규앨범을 발매하면서 남다른 행보로 보이고 있다.

"'더 퍼스트 스텝'이 말 그대로 '트레저의 첫 발걸음'인데, 그래도 잘 내디뎠다는 뿌듯함이 들어요. 또 저희의 다음 스탭이자, 진짜 완성은 정규앨범일 것 같고요.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더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요? 하하."(방예담)

"앞으로 계속 보여드릴 저희 음악과 새로운 모습도 많은 기대 부탁드려요. '더 퍼스트 스텝'을 준비하고, 공개하는 과정들이 너무 감사하고, 이 시간 동안 트레저 멤버들 간의 팀워크도 더욱 단단해진 것 같아요(웃음). '챕터 쓰리'의 활동이 이제 시작인데, 끝까지 트레저만의 에너지와 퍼포먼스를 보여드릴게요."(최현석)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