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LCD 세계 1위' 이끈 이상완 전 삼성전자 사장 별세

  • 기사입력 : 2020년11월03일 19:17
  • 최종수정 : 2020년11월04일 09: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를 액정표시장치(LCD) 시장 1위로 이끈 이상완 전 삼성전자 사장이 3일 별세했다. 향년 70세.

이 전 사장은 1976년 삼성전자에 입사했으며 1993년부터 2008년까지 15년간 삼성전자에서 LCD 사업을 이끌었다. 한국이 세계 LCD 시장 선두주자로 자리매김 하는 데 주도적 역할을 해 '미스터 LCD'라고 불리기도 했다. 

이상완 전 삼성전자 사장.

고인의 대표적 업적은 '12.1인치 패널 표준화'다. 한국 LCD 산업이 본격화 되던 1995년 당시에는 일본이 이 시장을 주도하며 11.3인치를 표준 크기로 추진했다. 후발주자였던 삼성전자는 일본 규격을 뒤쫓아가서는 앞서나ㅏㄹ 수 없다고 판단, 과감하게 차별화를 시도했다. 11.3인치를 건너 뛰고 12.1인치를 표준 크기로 추진한 것. 

이는 도시바를 비롯한 세계 정상급 노트북 제조사에 납품됐고, 대성공을 거뒀다. 

그 결과 삼성전자는 10인치 이상 LCD 패널 세계 1위로 올라서게 됐다. 이후 삼성전자는 15·17·19·23·26·32의 표준화를 주도했고 40인치에서도 표준화의 기초를 닦았다. 

삼성전자가 세계 1위 자리를 유지할 수 있었던 배경에도 고인의 역할이 컸던 것으로 평가된다. 대형 TV 수요가 증가할 것에 대비, 2004년 4월 삼성전자는 일본 소니와 합작법인 S-LCD 설립을 주도했다. S-LCD는 2005년 세계 최초로 7세대(1870×2200㎜) 패널을 양산했고 2007년에는 8세대(2200×2500㎜) 패널을 처음으로 생산했다. 

고인은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년 7월 업계 처음으로 한국정보디스플레이학회장에 추대됐고 2005년에는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에서 공로패를 받았다.

2009년에는 삼성전자 기술원장 사장으로 자리를 옮겼으며 같은해 말에는 삼성 사회공헌위원회 사장으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이 전 사장은 3일 새벽 1시경 삼성서울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빈소는 서울 일원동 삼성병원이며 발인은 6일 오전 7시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