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오늘 수보회의 주재...'거리두기 5단계' 대국민 당부할듯

정세균 총리, 1일 거리두기 5단계 방침 결정...7일 시행

  • 기사입력 : 2020년11월02일 06:00
  • 최종수정 : 2020년11월02일 08: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5단계 확대 시행과 관련해 대국민 당부를 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여민관에서 수보회의를 주재하고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문재인 대통령 leehs@newspim.com

이 자리에서 최근 5단계로 확대된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련해 문 대통령의 언급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한 층 세분화된 만큼 국민들의 협조를 재차 당부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 1일 코로나19 거리두기 단계를 3단계에서 5단계로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변경된 지침은 오는 7일부터 시행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거리두기 단계를 세 단계에서 다섯 단계로 세분화하고 시설별·상황별 여건을 제대로 고려하지 못했던 일괄적인 방역조치 또한 맞춤형으로 재설계키로 했다"고 밝혔다.

정 총리에 따르면 각 단계별 방역 강도 차이가 현저했던 현행 거리두기 단계는 5단계로 세분화해 운영한다.

뿐만 아니라 방역조치 역시 시설과 상황별 여건을 반영해 맞춤형으로 재설계한다. 현장의 방역수칙 준수율을 높여 효과를 제고하기 위해서다.

방역대상 시설은 중점관리시설과 일반관리시설로 단순화했다. 다만 마스크 착용 등의 핵심 방역 수칙은 모든 시설에 확대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