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바둑] '랭킹 1위' 신진서, 삼성화재배 월드마스터스 나홀로 8강행

30일 8강에서 중국 스웨와 맞대결

  • 기사입력 : 2020년10월28일 18:15
  • 최종수정 : 2020년10월28일 18: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신진서 9단이 한국선수 중 유일하게 삼성화재배 8강에 올랐다.

신진서 9단은 28일 각국에 마련된 특별대국장에서 온라인 대국으로 열린 2020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16강에서 중국 롄샤오 9단에게 200수 만에 백 시간승, 8강에 안착했다. 지난 9월 1일 중국 갑조리그 8라운드를 시작으로 11연승 중인 신진서 9단은 올해 55승 5패로 91.67%의 승률을 보이고 있다.

나홀로 8강에 오른 신진서 9단. [사진= 한국기원]

그러나 함께 출전한 6명의 한국선수는 16강에서 모두 고배를 마셨다.

신민준 9단은 일본 이치리키 료 8단을 상대로 198수 만에 돌을 거뒀고, 변상일 9단은 중국 리쉬안하오 8단과의 대결에서 9집반이 부족해 16강을 통과하지 못했다. 조한승 9단은 중국 커제 9단에게 182수 만에 흑 불계패했고, 홍성지 9단은 중국 리웨이칭 8단을 만나 중후반 역전에 성공했지만 끝내기에서 다시 역전을 허용했다. 최재영 5단과 강지훈 2단은 메이저 세계챔피언 출신 스웨 9단과 양딩신 9단의 벽을 넘지 못하고 첫 세계대회 본선을 16강에서 만족해야 했다.

16강에 7명이 출전한 중국은 롄샤오 9단을 제외한 6명이 8강에 자리했고, 일본은 응씨배 세계바둑선수권 4강에 올라있는 이치리키 료 8단이 8강 진출에 성공했다. 본선에 1명 출전한 대만은 쉬하오홍 6단이 중국 셰얼하오 9단에 발목을 잡히며 8강에 오르지 못했다.

2020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8강은 30일 오전 11시 각국에 마련된 특별대국장에서 벌어진다.

신진서 9단은 8강에서 중국 스웨 9단과 4강행을 다툰다. 중국랭킹 16위 스웨 9단은 세계대회 우승 2회, 준우승 2회를 기록한 강자지만 상대전적에서는 신진서 9단이 6전 전승으로 압도적으로 앞서있다. 신진서 9단은 삼성화재배에서 8강이 최고성적으로 8강에서 승리할 경우 삼성화재배 첫 4강에 오르게 된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