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골프장 안전한가] 용인 모 골프장 직원도 확진... 이틀간 영업중지

  • 기사입력 : 2020년10월28일 12:24
  • 최종수정 : 2020년10월28일 12: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집단 감염이 발생한 용인 모 골프장 직원이 확진자로 판명, 28일 이틀 동안 영업중지에 들어갔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경기 용인시 동문 골프모임과 관련해 이달 22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누적 확진자가 정오 현재 총37명으로 집계됐다"고 28일 밝혔다.

[성남=뉴스핌] 정종일 기자 = 코로나19 감염 확진자가 등교했던 경기도 성남시 C중학교에 설치된 출장검사소에서 분당보건소 직원들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2020.10.26 observer0021@newspim.com

방대본에 따르면 0시 기준 신규확진자는 103명이다.
특히, 지난 12일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시행 뒤 17일 동안 국내외 신규환자가 100명을 넘은 날이 5일이나 되는 등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국내 지역발생은 아직 100명이상은 나오지 않고 있다.

확진자가 집단으로 발생한 용인 골프모임에는 80명이 참석했다. 모 대학교에서 운영하는 외부인 대상 교육과정에 다니는 동문들인 이들은 지난 17일 라운딩했다. 문제는 식사 자리였다. 라운딩후 이들은 고기집에서 식사를 했다. 이들 중 16명이 확진자로 판명됐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들 확진자 중 1명은 다음 날인 18일에도 지인과 다른 골프모임(8명 참석)을 가졌으나, 이 모임에선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

n차 감염도 발생했다. 이들의 가족과 지인 등 15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나왔다. 용인시 등에 따르면 이들 15명 중 3명은 식당에서 골프모임 참석자들과 다른 층에서 식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27일 31명에서 28일 현재 모 골프장 식음료 그늘집 직원이 확진, 추가 감염여부도 확신할수 없게 됐다. 확진자는 서울과 경기 거주자가 섞여 있다.

일각에서는 용인 동문 골프 모임이 앞서 발생한 KB국민은행과 우리은행 임직원 등의 집단감염과의 연관성도 제기된다.

앞서 지난 25일 우리은행에서는 임원 5명이 무더기로 확진된 바 있다. 우리은행 측에서는 외부 행사를 통해 감염됐다고 밝혔다. 또 국민은행 임원 1명도 같은 감염경로를 통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국민은행 확진자는 성균관대학교에서 비학위 과정을 수료했으며, 우리은행 확진자 중 2명도 같은 과정을 수강했거나 수강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이날 K리그 2부리그의 대전 지역 축구선수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국내 프로축구 선수로는 첫 사례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