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미 국무부, 중국 제재 부과에도 대만 무기 판매 추가 승인

보잉 해안방어시스템 100대...최대 23.7억달러

  • 기사입력 : 2020년10월27일 07:49
  • 최종수정 : 2020년10월27일 08: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국무부가 중국의 제재 부과 등 반발에도 불구하고 대만에 대한 무기 판매를 추가 승인했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국무부가 대만에 대한 보잉사 '하푼(Harpoon) 해안방어시스템' 100대의 잠재적 판매를 승인했다고 국방부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다. 금액은 최대 23억7000만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번 승인은 앞서 국무부의 3가지 종류 무기의 대만 판매를 승인한 데 이은 것으로 중국이 해당 결정에 반발해 관련 기업에 제재를 부과한다고 했음에도 이뤄진 것이다.

지난 21일 국무부는 보잉사 공대지 미사일 'SLAM-ER' 135발과 록히드마틴사의 'HIMARS'로 불리는 자주식 차량에서 미사일을 발사하는 시스템 등 대만에 대한 3가지 종류의 무기 판매를 승인했다.

이에 중국 외교부는 26일 록히드마틴, 보잉 디펜스, 레이시온 등 대만 무기 판매에 관여한 미국 기업에 제재를 가한다고 발표했다.

로이터는 미국의 잇따른 무기 판매 승인에 대해 "올해 11월3일 미국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대중국 압박을 높이는 한편, 중국의 대만을 향한 태도를 둘러싼 우려가 고조된 가운데 나왔다"고 전했다.

대만과 미국 국기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