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코로나19] 당국 "북미·유럽 대유행 가시화…국내는 억제·관리"

코로나19 정례브리핑

  • 기사입력 : 2020년10월24일 15:08
  • 최종수정 : 2020년10월24일 15: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권준욱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24일 "북미와 유럽을 중심으로 북반구에서 지난번보다 더 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가시화되고 있다"며 "국내는 이와 비교할 바는 아니다"고 언급했다. 

권 부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국내에서는 코로나19 유행을 억제·관리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권준욱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사진=질병관리청]

이날 집계된 국내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77명이다. 요양시설과 의료기관, 지인 모임 등을 중심으로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나타나고 있다. 경기 광주시 SRC재활병원 관련 확진자는 128명, 남양주시 행복해요양원 관련 확진자는 46명이다. 의료기관과 요양시설 집단감염은 시설 밖으로도 전파를 일으키고 있는 상황이다.

권 부본부장은 "일일 신규 발생 환자 규모는 소수 시설에서 발생이 전체 규모에 영향을 주고 있어 일일 발생 숫자만 보면 편견을 가질 수 있다"며 "의료기관, 요양원 등에서 발생한다는 것 자체가 중간고리에 해당하는 지역 통제가 부족하다는 의미기 때문에 엄중하게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치료제와 백신 개발·확보, 이를 통한 방어력으로 전 세계 유행 억제가 가시화되기 전에는 코로나19 방역 기본방향에 큰 변화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현재 방역 당국의 코로나19 방역 기본 방향은 ▲고위험군에 전파를 차단해 치명률 낮추기 ▲역학 추적조사, 선제검사, 감시체계로 지역사회 연결고리 발굴·제거 ▲특별입국 강화해 해외유입 최소화 등이다.

권 부본부장은 "이 세가지 기본 방향의 밑바탕에는 거리두기의 생활화가 전제돼있다"면서 "특히 청·장년층분들이 일터와 학교, 가정과 시설, 사람이 많이 모이는 이벤트마다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손위생, 환경 소독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해야 어르신의 생명을 지키고 우리 모두 안전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