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시흥서 생산된 한국잔디 첫 출하

  • 기사입력 : 2020년10월24일 09:40
  • 최종수정 : 2020년10월24일 09: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흥=뉴스핌] 박승봉 기자 = 경기 시흥시 잔디농가 육성사업의 성과로 지역 내 잔디농가에서 생산된 한국잔디(중지)가 첫 출하됐다.

24일 시 농업기술과에 따르면 거모동과 안현동 농가는 지난 2019년 지원사업으로 한국잔디(중지)를 스프리거(Sprigger)를 이용해 식재한 후 올해 10월에 첫 수확해 판매하는 성과를 냈다.

시흥시 잔디농가 육성사업의 성과로 지역 내 잔디농가에서 생산된 한국잔디(중지)가 첫 출하됐다. [사진=시흥시] 2020.10.24 1141world@newspim.com

잔디는 한국잔디의 경우 쌀농사 대비 3~4배, 스포츠잔디(한지형잔디)의 경우 쌀농사 대비 6~8배의 수익을 올릴 수 있는 고소득작물이다. 지난 2018년부터 '잔디사업 진입농가 생산기반 확충 지원사업'을 추진해 잔디를 시흥시의 미래 유망 작목으로 육성해왔다.

이번 출하되는 한국잔디(중지)는 수요자의 현장방문 및 샘플채취를 통해 품질을 인정받았다. 경기도 소재의 조경현장과 강원도 원주에 위치한 골프장으로 평당 약 1만5000원에 판매됐다. 잔여물량 또한 조경현장과 골프장으로 연말까지 추가 납품될 예정이다.

특히 한국잔디 재배포지에 관수설비를 갖춘 고품질 재배방식과 잔디 빅롤(Big roll) 생산 등에 대한 수요자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어 향후 시장전망은 밝은 편이다. 시흥시는 적극적인 시장개척을 통한 농가의 수익창출 사례를 만들어 가고 있다.

잔디생산자단체인 시흥잔디영농조합 조성배 대표는 "이번 성과는 시흥시 농업기술과에서 잔디교육부터 생산관리 및 유통, 판매까지 전 과정을 지도해 준 결과다. 5월 스포츠잔디에 이어 이번 한국잔디(중지)출하까지 잔디재배에 관심이 있는 농가들에게 좋은 선례가 될 것"이라면서 "연말까지 잔여물량을 성공적으로 출하해 그동안의 조합원들 노력에 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1141worl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