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2020국감] 석유공사, 알뜰주유소 관리부실…하위등급에도 10분기 연속 지정

163개 주유소 중 67개소, C·D 등급에도 알뜰주유소 유지
이규민 "알뜰주유소 신뢰도 제고 위해 철저한 관리 필요"

  • 기사입력 : 2020년10월23일 15:42
  • 최종수정 : 2020년10월23일 15: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한국석유공사에서 운영하는 전국 '알뜰주유소' 중 하위등급을 받고도 연속으로 지정된 알뜰주유소가 10개소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의원실에 따르면 163개 주유소 중 67개소인 41%가 하위등급인 D, C등급을 연속으로 받고도 알뜰주유소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뜰주유소로 지정되면 석유공사를 통해 저렴한 가격으로 석유 구입이 가능하고 상표시설과 도색 등에 있어 정부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알뜰주유소 석유제품 공급계약서 제11조에 따르면 평가에서 2분기 연속 D등급을 받거나 4분기 연속 C등급 이하를 받을 경우, 공사는 서면으로 사업자에게 시정을 요구할 수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의원 [사진=이규민 의원실] 2020.10.23 fedor01@newspim.com

아울러 시정에 대한 요청을 받은 사업자가 시정을 이행을 하지 않는 경우, 공사는 계약 기간 만료 시 계약을 종료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석유공사가 제출한 '자영업 알뜰주유소 평가 자료(2018~2020년 9월)'에 따르면 163개 주유소 중 67개소인 41%가 하위등급인 D, C등급을 연속으로 받고도 알뜰주유소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그 중 10곳은 가장 하위등급인 D등급을 받고도 개선 없이 10분기 연속으로 지정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공사는 "알뜰주유소 내실화를 위해 평가등급 저조 주유소에 대하여 시정 요구를 전하거나 계약 연장을 거절하고 있다"며 "앞으로 저가 판매 불이행, 법규 미준수 등으로 평가등급이 연속해서 저조한 주유소에 대해서는 해지 통보 후 계약 해지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공사는 올해 9월 기준으로 연속 C등급 이하로 평가된 주유소 28곳 중 7개소에 계약갱신 거절, 21개소에는 시정요청을 진행 중이다.

이규민 의원은 "하위등급 주유소를 10분기나 연속으로 지정해주는 것은 한국석유공사가 관리를 방치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는 저가의 고품질로 국민 주유 부담을 줄이고자 하는 알뜰주유소가 매년 서비스 품질 저하 논란을 겪는 이유"라고 지적했다. 이어 "알뜰주유소의 신뢰도 제고를 위해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