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기장군 제2차 기장형 재난기본소득 현금 지급…1인당 10만원

  • 기사입력 : 2020년10월23일 11:52
  • 최종수정 : 2020년10월23일 11: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부산=뉴스핌] 남동현 기자 = 부산 기장군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사회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군민들을 위해 '제2차 기장형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추진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제2차 재난기본소득은 결혼이민자, 재외국민 등을 포함한 17만 3000여명 전군민을 대상으로 1인당 10만원씩 현금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부산 기장군청 전경[사진=기장군] 2020.08.31ndh4000@newspim.com

약 174억원에 이르는 제2차 재난기본소득의 재원은 부산도시공사가 납부한 일광지구 도시개발사업 개발부담금과 연말까지 집행 불가능한 사업, 행사 경비 등을 전액 삭감해 마련된 예산으로 충당할 계획이다.

기장군은 제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위해 11월초에 열리는 기장군의회 임시회에 '기장형 재난기본소득 조례' 개정안과 제4회 추가경정예산 편성안을 상정해 관련 행정절차를 이행한다는 계획이다.

기장군의회에서 본 안건이 의결되면 12월부터 전군민에게 지급을 시작할 수 있도록 추진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23일 오전 9시 10분 부군수와 기획청렴실장이 기장군의회 김대군 의장을 비롯한 기장군의회를 직접 찾아가 '제2차 기장형 재난기본소득' 지급의 필요성을 사전 설명했다.

오규석 기장군수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생계가 막막한 군민들을 위해 기장군의 모든 예산을 아끼고 쪼개고 총동원해서 절박한 심정으로 제2차 기장형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추진 중에 있다"며 "비록 적은 액수이지만 군민 한 분 한 분이 스스로 이 엄청난 재난에 대비하는데 작은 보탬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조속한 시일 내 지급이 될 수 있도록 전 행정력을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기장군은 지난 3월 27일부터 전국에서 가장 먼저 16만 7000여명 전군민에게 1인당 10만원씩 '제1차 기장형 재난기본소득'을 현금으로 지급한 바 있다.

ndh40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