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코로나19] 서울 확진자 20명 증가…"강남구 당구장 이용자 검사 받아야"

강남·서초 지인모임 3명 추가…1주일 평균 20명 이하
강남구 당구장 추가 감염, 8~!9일 이용자 검사 받아야

  • 기사입력 : 2020년10월23일 11:17
  • 최종수정 : 2020년10월23일 11: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강남·서초 지인모임에 따른 집단감염이 확진자 방문 시설로 확산되고 있다. 서울시는 강남구에 위치한 '스타Q당구장'에서 하루만에 5명이 감염한만큼 시설을 방문하거나 이용한 사람들의 경우 조속히 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서울시는 23일 0시 기준 확진자는 전일대비 20명 늘어난 5768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나흘연속 10명대를 이어가던 신규 환자가 규모가 소폭 늘었났지만 최근 1주일 평균은 여전히 20명 이하를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정례 브리핑을 열고 수도권 방역조치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수도권에 있는 일반음식점·휴게음식점·제과점에 대해 오후 9시부터 다음 날 오전 5시까지 포장·배달만 허용 하고 헬스장과 당구장, 골프연습장 등 실내체육시설에 대해서는 집합이 금지 된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체육시설 간판. 2020.08.28 leehs@newspim.com

신규 확진자 20명은 집단감염 6명, 확진자 접촉 6명, 감염경로 조사중 7명, 해외유입 1명 등이다.

주요 집단감염은 강남·서초 지인모임 관련 3명, 관악구 삼모스포렉스Ⅱ 관련 1명, 강남구 CJ텔레닉스 관련(잠언의료기) 1명, 서대문구 소재 장례식장 관련 1명으로 확인됐다.

22일 기준 수도권 감염병전담병원 병상가동율은 23.2%, 서울시는 18.5%다. 서울시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은 총 64개로 사용 중인 병상은 30개, 입원가능 병상은 34개다.

강남·서초 지인모임 관련, 서초구 주민 1명이 15일 최초 확진 후 21일까지 18명, 22일 6명이 추가, 관련 확진자는 총 25명(서울시민 21명)으로 늘었다. 추가 환자는 확진자 지인 1명, 당구장 이용자 5명 등이다.

서울시는 모임 참석자, 가족, 지인 등 119명에 대해 검사, 최초 확진자 제외하고 양성 24명, 음성 93명, 나머지는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특히 당구장 이용자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8~19일 기간동안 강남구 '스타Q당구장'을 이용한 사람은 즉시 검사를 받아야 할 것을 당부했다.

삼모스포렉스 내 수영장 이용자 2명이 20일 최초 확진 후 21일까지 8명, 22일 수영장 이용자 1명이 추가돼 관련 확진자는 총 11명(서울시민 8명)이다. 수영장 직원 및 접촉자, 방문자 포함 725명에 대해 검사한 결과 최초 확진자 제외하고 양성 10명, 음성 537명, 나머지는 진행 중이다.

삼포스포렉스 수영장로 인한 산발감염이 계속 이어지고 있어 6~20일 기간동안 방문(이용)한 사람 중 아직 검사를 받지 않은 경우 즉시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할 것을 검사를 받아야 한다.

서울시측은 "다중이용시설 종사자 및 이용자는 마스크 착용, 손씻기,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전자출입명부 인증을 반드시 해야한다"며 "주말동안 단체여행은 자제하고 이동 시에는 개인차량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야외 활동도 밀접할 경우 감염위험이 높아지기 때문에 반드시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