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강력범 100명이 한 곳에"...재활시설 이전 강력 촉구 靑 청원 등장

22일 국민청원 게시판 등록...현재 3486명 동의

  • 기사입력 : 2020년10월23일 10:53
  • 최종수정 : 2020년10월23일 10: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강력 범죄자 100명이 재활을 위해 집단 생활을 하고 있는 곳이 있다는 지적이 제기돼 시설을 이전해달라는 국민 청원이 올라왔다.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서울 중랑구 OO동 OOOOO 이전을 강력 촉구합니다'라는 청원이 올라온 상태다. 지난 22일 게시된 해당 청원은 현재 3486명의 동의를 얻었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사진 =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2020.10.23 oneway@newspim.com

청원인은 "서울 한복판에 이런 시설이 있다는 걸 오늘 올라온 기사에서 알게 됐다"면서 "이 곳에서 조두순을 받을 수도 있다니 기가 막힌다"고 반발했다.

이어 "이런 시설 근처에서 아이 키우면서 살 수 있겠나. 고아원들은 전부 외곽으로 이전시켜놓고 이건 너무 심하지 않나"라고 비판했다.

청원인은 "최소한 안전하게라도 살게 해 달라. 이 정도는 아주 기초적인 인권 보장 요청"이라면서 시설 이전을 촉구했다.

앞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인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5일 서울시 국정감사 자리에서 "더이상 처벌이 필요하지 않다고는 하지만, 서울시 한 주소에 범죄자 100명이 모여 있는 곳이 있다"고 주장했다.

서 의원은 "전자발찌 2명을 포함한 살인 전과자 12명, 전자발찌 13명을 포함한 강간 전과자 20명, 절도 20명, 폭력 17명, 마약 2명, 사기 16명, 보호관찰 4명 등이 재활을 위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수둔 출소를 계기로 모두 긴장해야 하는 시기인데 서울시 관계자들이 이를 잘 살펴봐야 한다"고 촉구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