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추미애, '라임 검사 비위' 윤석열 보고 은폐 여부 등 감찰 지시

'라임 연루 의혹' 관련 대검 감찰부와 합동 감찰 지시
"야당 정치인 수사, 여당 정치인과 차별인지도 확인"

  • 기사입력 : 2020년10월22일 20:31
  • 최종수정 : 2020년10월22일 20: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성화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라임 사건 검사 비위에 대한 윤석열 검찰총장 등 보고 계통 은폐 여부와 야당 정치인 수사 과정에 대한 감찰을 지시했다.

법무부는 22일 "법무부 장관이 이날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의 논란과 관련해 대검 감찰부와 합동으로 신속하게 그 진상을 확인해 감찰을 진행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10.20 mironj19@newspim.com

법무부는 구체적으로 라임 사건과 관련해 현직 검사 술 접대 등 중대 비위가 발생했음에도 수사 검사 또는 보고 계통에서 은폐하거나 무마했는지 여부를 파악하도록 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총장과 라임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 지휘부는 최근 언론 보도 전까지 이러한 비위 사실을 보고받지 못해 전혀 알지 못했다고 주장한다"며 "반면 제보자의 비위 제보 주장은 구체적인 정황과 부합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법무부는 검사 출신 야당 정치인 수사와 관련해서도 '전임 수사팀이 여당 정치인에 대한 수사와는 다른 시기와 방식으로 보고한 경위 등 그 적법성·타당성', '올해 5월 초 야당 정치인에 대한 비위 사실을 제보받은 후 8월 검사 인사시까지 약 4개월 동안 여당 정치인에 대한 수사와는 달리 차별적으로 진행된 것은 아닌지 여부'를 확인하라고 했다.

앞서 윤 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 국감에 출석해 "지난 16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언론사에 보낸 편지에 검사들 접대 의혹이 불거져서 10분 안에 남부지검장에게 김 전 회장 등을 상대로 철저히 조사해 접대 받은 사람들을 색출하라고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윤 총장은 또 "야당 정치인 부분에 대해서는 제가 검사장으로부터 직보를 받고 철저히 조사하지 않으면 가을 국감에서 문제가 될 수 있으니 '제 식구 감싸기'라는 욕을 먹지 않도록 철저히 (수사)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shl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