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GC녹십자, CEPI와 코로나19 백신 5억명분 공급계약

  • 기사입력 : 2020년10월22일 16:59
  • 최종수정 : 2020년10월22일 17: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GC녹십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을 맡게 됐다.

22일 GC녹십자에 따르면, 회사는 CEPI와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CMO) 계약을 맺고 내년부터 생산에 나선다.

회사 관계자는 "CEPI와 손잡고 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하게 됐다"고 했다.

[로고=GC녹십자]

앞서 CEPI는 GC녹십자, 스페인 바이오파브리와 10억 도즈 이상의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GC녹십자는 내년 3월부터 2022년 5월까지 CEPI의 코로나19 백신 생산 기지로 활용될 예정이다. GC녹십자가 맡은 분량은 5억 도즈(1회 접종분 기준) 이상이다.

한편, 2017년 출범한 CEPI는 잠재적인 전염병의 위험에 대비해 백신의 개발 및 비축을 위한 글로벌 연합체다. 각국의 정부 또는 기업들로부터 투자를 받아 유망한 백신 개발 기업을 지원하고 있다.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