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스마트시티 사업에 10조원 투입…15만개 일자리 창출"

"스마트시티, '함께 잘 사는 나라' 위한 해답"
"세계 스마트시티 시장, 2025년 8200억 달러"

  • 기사입력 : 2020년10월22일 16:40
  • 최종수정 : 2020년10월22일 16: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스미트시티'는 '함께 잘 사는 나라'를 위한 해답이라고 평가하며 "2025년까지 스마트시티 사업에 10조원을 투자하고 15만 개 이상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인천시 송도 스마트시티 통합운영센터를 찾아 '한국판 뉴딜'의 대표과제 중 하나인 스마트시티 사업 현황을 점검하며 "세계 스마트시트 시장은 2025년 8200억달러(약 929조4700억원)로 연평균 14% 이상 성장할 전망"이라면서 "우리의 새로운 경제 성장 동력으로도 손색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스마트시티는 도시에 정보통신기술(ICT)와 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접목해 도시 인구 집중에 따른 주거와 교통, 환경 등의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도시모델이다.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인천 송도는 스마트시티 개념을 처음 도시 관리에 도입했다. 또한 지난 20여 년 동안 이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주민들의 삶을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바꾼 '상징적 장소'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문 대통령은 스마트시티와 관련된 '3대 약속'을 밝히기도 헀다.

문 대통령은 먼저 "스마트시티를 전국적으로 더 빠르게 실현하겠다"며 "올해 말까지 통합플랫폼 보급을 전국 108개 지자체로 확대하고 전 국민의 60%가 스마트시트를 체감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로와 철도 등 공공 인프라를 디지털화하겠다"며 "전국의 도로, 철도, 교량 등에 사물인터넷 센서를 부착해 실시간 상황을 분석하며 안전하게 관리하고, 유지보수 비용도 획기적으로 줄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자유주행 기술경쟁력을 위한 인프라 확충의 필요성을 언급하며 "2025년까지 전국의 주요 도로에 기지국과 센서를 설치하고, 전국 4차로 이상 도로의 '3D 정밀도로지도'를 만들어 차량-도로 간 협력주행 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지자체 및 기업과 협력해 국가 스마트시티 역량을 확대하겠다"며 "도시 데이터를 공유해 스타트업과 벤처기업이 새로운 서비스를 만드는 '스마트시티 산업 생태계'를 육성해 나가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국가시범도시와 기존 도시가 단절되지 않도록 지역균형 뉴딜을 통해 주변 지역으로 스마트 기능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의 이번 일정은 지난 13일 시도지사 연석회의에 이어 '지역균형 뉴딜'과 관련한 첫 번째 지역방문이다.

아울러 지난 7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한 전후로 ▲데이터댐(6.18) ▲그린에너지·해상풍력(7.17) ▲그린 스마트스쿨(8.18) ▲스마트그린 산업단지(9.17) ▲문화 콘텐츠 산업(9.24)에 이은 여섯 번째 한국판 뉴딜 현장 행보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