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美 국채 수익률, 경기 부양안 기대로 4개월 만에 최고

  • 기사입력 : 2020년10월22일 06:41
  • 최종수정 : 2020년10월22일 06: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지현 기자 = 미국 국채 수익률이 정부와 의회가 가까운 시일 내 경기 부양안 협상에 도달할 것이라는 기대에 따라 4개월 최고치로 올랐다.

21일(현지시간) 미국 벤치마크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은 3.3bp(1bp=0.01%포인트) 상승한 0.822%에 거래됐다.

2년물은 보합인 0.149%, 30년물은 3.9bp 상승한 1.633%를 나타냈다. 3년물과 6개월물은 각각 1bp 미만 오른 0.199%, 0.122%를 기록했다.

10년물과 2년물 격차는 68bp로 확대돼 6월 8일 이후 가장 컸다.

뉴욕 증권거래소 트레이더 [사진=로이터 뉴스핌]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은 코로나19 경기 부양안이 대선 이후까지 통과되지 않을 수 있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공화당 상원의원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타결 가능성이 여전히 있다고 말했다.

소시에테제너럴의 수바드라 라자파 미국 채권 전략 책임자는 로이터통신에 "이번주 수익률 상승은 경기 부양책에 대한 낙관론이 작용한 데 따른 것"이라며 "민주당이 논의를 주도하고 있는 것을 고려하면 시간이 지날수록 부양안 규모가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상원에서 과반수를 얻어 더 큰 규모의 부양안이 통과되면 대선 이후 장기물 수익률이 상승할 수 있다는 데 일부 투자자들이 베팅했다. 다만, 민주당의 다른 정책들도 잠재적으로는 경제에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시각도 맞선다.

시타델증권의 마이클 드 패스 글로벌 채권 헤드는 "가장 가능성이 높은 선거 결과가 어떤 것인지에 대한 시각은 물론 같은 결과에 대해서도 시장 반응이 어떤지에 대한 시각도 다른 흥미로운 지점에 와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민주당의 압승할 경우 국채가 약세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널리 받아들여지고 있지만, 각종 규제, 세금의 증가와 특히 재정 부양책이 목표 수준에 미치지 못할 경우 경제 성장에 꽤나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주장하며 반대편에 서는 사람들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220억달러 규모의 20년 만기 국채 발행에서는 비교적 강한 수요가 확인됐다. 5년 만기 물가연동국채(TIPS) 170억달러에 대한 입찰은 내일(22일) 진행될 예정이다.

미 연방준비제도(Fed)는 베이지북에서 대부분의 지역에서 경제활동이 완만한 회복세를 이어갔지만 업종별로 큰 차이가 났다고 분석했다.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