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날씨

올 9월 지구 기온 역대 1위…온난화 경향 '뚜렷'

올해 1~9월 평균기온 역대 2위…우리나라도 예외 아냐

  • 기사입력 : 2020년10월21일 13:36
  • 최종수정 : 2020년10월21일 13: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준형 기자 = 올해 9월 지구의 평균기온이 역대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의 경우 평년과 비슷한 수준이었으나, 1~9월 평균기온은 역대 2위를 기록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지구 온난화 경향이 뚜렷한 것으로 분석됐다.

21일 미국 해양대기청(NOAA)에 따르면 지난 9월 지구 평균기온은 역대 9월 중 가장 따뜻했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올해 1~9월 지구 평균기온도 역대 2위로 높았다. 역대 1위는 2016년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특히 9월 지구 평균기온 상위 1위부터 10위까지는 모두 2005년 이후 기록됐으며, 지난 7년이 1위부터 7위를 차지했다. 기상청은 향후 이런 추세가 길게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우리나라의 경우 올해 9월은 평년과 비슷한 기온을 보였으나, 1~9월 평균기온은 평년에 비해 0.9도 높아 역대 2위를 기록했다. 역대 1위는 평년에 비해 1.1도 높았던 2016년이다.

1~9월 우리나라 평균기온도 지구와 마찬가지로 온난화 추세가 뚜렷했다. 상위 1위부터 10위까지 중 5위(1998년)를 제외하고 모두 2004년 이후에 나타났으며, 상위 4위까지는 지난 5년에 집중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1~9월 지구 전체의 뜨거워지는 기온 경향을 동일하게 보여줬다"며 "이는 우리나라가 큰 시간 범위에서 지구 전체와 기온 상승 경향을 같이하고, 작은 시간 범위에서는 기온 변동성이 컸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jun89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