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코로나19로 기계화 가속....2025년까지 일자리 1200만개 순증"- WEF

기업, 데이터 입력‧회계‧행정은 사람 아닌 기술 활용
"코로나19로 간호사·식품업·돌봄 서비스 등은 증가"

  • 기사입력 : 2020년10월21일 11:29
  • 최종수정 : 2020년10월21일 12: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기업의 로봇 사용이 가속화하면서 5년 안에 인간과 기계의 노동 시간이 같아지겠지만, 사람만이 할 수 있는 새로운 일자리가 더 나올 것이라는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WEF)의 최신 일자리 전망 보고서가 나왔다고 로이터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EF가 이날 발표한 '2020 일자리 미래 보고서(Future of Jobs Report)'에 따르면, 인간의 업무를 기계나 기술로 대체하는 기업이 늘어나면서 2025년까지 인간과 기계가 노동 시간을 양분해 전 세계적으로 중복되는 영역에서 일자리 8500만개가 없어질 것이지만, 인공지능(AI)과 같은 기술 산업과 콘텐츠 창출 분야, 아동·노인 대상 '돌봄 경제'에서는 9700만개 이상의 새 일자리가 등장하는 등 일자리는 1200만개가 순증할 것으로 전망했다.

보고서는 올해 기준으로 자동화율은 인간 67%대 기계 33% 수준이던 것이 2025년까지 인간 53% 대 기계 47%로 두 범주의 노동 시간 점유율이 거의 대등한 수준까지 올라갈 것으로 내다봤다.

[자료=WEF 보고서] 2020.10.20 herra79@newspim.com

전반적으로 전 세계 기업들은 데이터 입력과 회계, 행정 업무 등은 사람이 아닌 기술을 활용하고 있어 일자리 창출이 둔화하고 일자리 소멸이 가속화된다는 것이다.

조사 대상 기업 약 300곳 가운데 43%는 기술 발달로 인력을 감축할 예정이며, 41%는 계약직을 늘렸다. 34%는 기술 통합으로 인력을 확충할 계획을 하고 있었다.

[자료=WEF 보고서] 2020.10.20 herra79@newspim.com

전 세계 기업들의 데이터 입력과 회계, 행정 업무 등은 사람이 아닌 기술을 활용하고 있어 이 분야의 일자리는 줄고 있지만, 코로나19로 역할이 중요해진 간호사와 식품 관련 업종, 우체국 직원, 돌봄 서비스 등은 일자리가 많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컴퓨터는 데이터 처리 관련 작업을 맡으며, 행정관리와 반복적인 수작업은 화이트칼라와 블루칼라 근로자들이 담당하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 향후 5년 동안 근로자 절반 가까이는 계속 근무하기 위해 새로운 기술을 배워야 하며 고용주의 절반은 이러한 이유로 직원 재교육에 많은 투자를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WEF는 "인간이 로봇보다 우위에 있을 수 있는 업무는 관리, 조언, 의사결정, 추론, 소통, 교류 등으로 꼽을 수 있다"며 "녹색경제와 첨단 데이터 및 AI 기능, 엔지니어링, 클라우드 컴퓨팅 및 제품 개발에서는 새로운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근로자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료=WEF 보고서] 2020.10.20 herra79@newspim.com

이번 보고서는 미래 일자리에서 여성이 차지하는 비중이 주로 컨텐츠 생산(57%), 사람과 문화(65%), 제품개발(35%) 등에서 두드러진 반면 클라우드컴퓨팅(12%), 데이터 및 인공지능(26%)에서는 상대적으로 낮을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WEF는 2025년 10대 최고 업무능력(Top 10 Skills)으로 ▲분석적 사고와 혁신 ▲능동적 학습과 학습 전략 ▲복합적 문제해결 능력 ▲비판적 사고와 분석 ▲창초성, 독자성, 진취성 ▲지도력과 사회적 영향력 ▲첨단기술 활용, 감시 및 통제 능력 ▲회복능력과 스트레스 극복, 유연성 ▲추론과 문제해결 아이디어화 능력 등으로 꼽았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