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포스코건설, 국내 3대 신평사 신용등급 A+ 획득…10대 건설사 중 유일

나이스신평, 등급 A+로 상향…한신평·한기평 이어 세 번째

  • 기사입력 : 2020년10월20일 09:50
  • 최종수정 : 2020년10월20일 09: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포스코건설이 올해 들어 국내 전 신용평가사로부터 신용등급 A+를 획득했다.

포스코건설은 19일 '나이스신용평가'로부터 신용등급 상향조정을 받아 한국신용평가, 한국기업평가 등 국내 3대 신용평가사로부터 모두 A+ 등급을 받은 유일한 건설사가 됐다고 밝혔다.

포스코건설 사옥 [사진=포스코건설]

나이스신용평가는 포스코건설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A0(긍정적)에서 A+(안정적)로, 기업어음 신용등급을 A2에서 A2+로 한 단계씩 상향조정했다.

이에 앞서 한국신용평가, 한국기업평가는 지난 6월 포스코건설의 신용등급을 A0에서 A+로 상향했다.

나이스신용평가는 포스코건설이 건축부문에서 우수한 분양 성과를 거두고 있고, 원활한 입주잔금 회수에 따른 차입금 감축으로 재무안정성이 유지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코로나19 여파에도 주택사업에서 기성금 수령이 원활히 진행되고 있고, 사이버 견본주택 운영으로 분양일정이 큰 변화없이 진행된 점을 고려해 향후에도 안정적인 수익성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와 함께 우수한 영업현금흐름이 가능하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코로나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유동성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했고 연내 브라질 CSP(뻬셍제철회사) 잔여 유보금을 회수해서다.

또한 사업 포트폴리오의 안정적 다각화를 꾀한 것도 신용등급을 올린 이유로 꼽았다. 포스코그룹의 투자확대로 수주물량을 지속적으로 늘려가는 점과 건축 외 플랜트, 토목 부문에서 매출비중을 지속적으로 늘려오는 점 등이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상향된 신용등급을 기반으로 안정된 재무구조 수립과 견실한 성장이 병행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양질의 수주를 지속적으로 늘려 사업포트폴리오를 내실있게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