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물류

현대글로비스, '정의선 시대' 지배구조·수소경제 핵심으로

수소 충전 이어 전기차 배터리 렌탈까지
정의선 회장 '수소경제' 행보 발맞춰
지배구조 개편 앞두고 기업가치 부각

  • 기사입력 : 2020년10월19일 14:57
  • 최종수정 : 2020년10월19일 15: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현대글로비스가 현대차그룹 '정의선 시대'의 핵심 계열사로 부상하고 있다. 수소·전기차 사업으로의 영역 확장과 함께 지배구조 개편 작업의 '태풍의 눈'으로 자라나고 있어서다.

19일 재계에 따르면 현대차 등 핵심 계열사 지분이 많지 않은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현대글로비스 지분을 그룹 지배구조 개편 작업에 활용할 가능성이 높다. 그러려면 현대글로비스의 기업 가치를 최대한 끌어올리기 위한 작업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실제 최근 현대글로비스의 행보는 눈길을 끈다. 정의선 회장의 '수소경제' 행보에 발을 맞추며 기업 가치를 높이는 데 집중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1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수소경제위원회'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0.10.15 yooksa@newspim.com

◆전기차 배터리 렌탈 사업도 타진..수소 충전사업도 진출

현대글로비스는 이날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열린 제4차 산업융합 규제특례심의위원회에서 LG화학, KST모빌리티와 전기 택시 배터리 렌탈 실증 사업을 승인받았다.

현대글로비스는 전기차 배터리를 전기 택시를 운영할 KST모빌리티(마카롱 택시)에 빌려주고, 2~3년 뒤 나오는 폐배터리는 LG화학이 전기차 급속 충전용 ESS(에너지 저장 시스템)로 재활용하는 구조다.

이 사업이 향후 일반 차량으로 확대될 경우 장기적으로 배터리 리스를 통해 차량 구매자는 차량 가격만 지불하고 배터리는 매달 요금을 지불하는 구조가 된다. 전기차 보급률을 감안하면 배터리 렌탈 사업이 현대글로비스의 새 성장 동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지난 12일 수소차용 수소 유통 산업 발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현대제철이 생산한 수소를 각 지역의 수소 충전소에 공급하는 운송 사업도 담당하기로 했다.

미래에셋대우에 따르면 연간 3만7000톤의 수소 생산이 가능하며 예상 매출액은 200억~300억원 수준이다. 다만 장기적으로 연간 300만~500만톤으로 수소 수요가 증가한다면 초기 시장 진입에서 의미있는 행보라고 평가했다.

여기에 해외에서 수소를 수입하는 해운 사업도 병행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현대차는 지난 8월 호주의 호주연방과학산업연구기구(CSIRO), 철광석 생산업체 포케스큐와 수소 생산기술 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호주의 신재생에너지 자원을 이용해 생산된 그린수소를 암모니아를 통한 저장·수송 방식을 채용·수입한다는 계획으로, 해상 운송 사업을 현대글로비스가 담당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제공=미래에셋대우]

◆기업가치 끌어올려 순환출자 해소할 듯

현대글로비스의 이 같은 행보는 기업가치 제고를 위한 수순이라는 관측이다. 지난 14일 회장으로 취임한 정 회장은 안정적인 경영권 확보를 위해 지배구조 개편이 필요한 상황이다. 하지만 정 회장이 보유한 그룹 핵심 계열사 지분은 현대차 2.62%, 기아차 1.74%, 현대모비스 0.32%로 높지 않다.

이와 달리 현대글로비스는 지분 23.29%를 가지고 있어 최대주주 지위를 갖고 있다. 지배구조 개편 과정에서 정 회장이 지분을 많이 가진 현대글로비스의 가치가 높아질 것이란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지난 2018년 순환출자 고리를 끊고 지배구조를 현대모비스→현대차→기아차 등으로 단순화하는 개편안을 추진한 바 있다. 현대모비스의 주력 사업 중 모듈·AS부품 사업을 분할해 현대글로비스와 합병하고, 정 회장과 정몽구 명예회장의 글로비스 보유지분을 매각해 모비스 주식을 매입하려 했지만 모비스 주주들의 반발로 무산됐다. 글로비스 주주들에게 유리한 방식이라는 이유에서다.

현대차그룹이 지배구조 개편을 재추진한다면 과거 사례를 보완해 추진할 가능성이 높다. 결국 현대모비스 기업 가치를 재평가하는 것과 함께 현대글로비스의 기업 가치를 끌어올리는 작업도 중요하다는 뜻이다.

류제현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지배구조 개편 시 어떤 방식으로든 현대글로비스의 가치를 최대한 끌어올리는 방안이 나올 것이라는 기대감이 있다"며 "유통과 물류를 아우르는 현대글로비스의 사업 특성상 그룹과의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는 분야는 수소 유통, 공유차 등 무궁무진하다"고 평가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