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손흥민, 45초골로 'EPL 통산 60호골'... 프리미어리그 득점 공동선두

  • 기사입력 : 2020년10월19일 11:32
  • 최종수정 : 2020년10월19일 11: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손흥민이 45초골로 EPL통산 60번째 골(리그)과 함께 리그 득점 공동선두로 올라섰다.

토트넘의 손흥민(28)은 1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2020~2021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에서 1골 1도움을 써냈다.

토트넘의 손흥민이 웨스트햄전에서 골을 터트린후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올시즌 찰떡궁합을 보여주고 있는 손흥민과 해리 케인(오른쪽). [사진= 로이터 뉴스핌]

[동영상= 토트넘]

손흥민은 경기 시작 45초만에 해리 케인의 어시스트를 받아 선제골을 터트렸다. 시즌 8호골이자 2015~2016시즌 EPL 데뷔후 통산 60번째 골이다. 이후 전반8분에는 해리 케인에게 어시스트를 건네 올 시즌 정규리그 2호 도움까지 해냈다.

EPL 첫시즌에 4골1도움을 기록한 손흥민은 이듬해인 2016~2017 시즌엔 14골8도움으로 폭풍성장했다. 2017~2018시즌엔 12골6도움, 2018~2019시즌은 12골7도움, 2019~2020 시즌은 11골11도움으로 4년연속 두자릿수 득점과 도움을 이어나가고 있다.

7골2도움을 기록한 손흥민은 올시즌 에버튼의 닉 칼버트 르윈과 함께 프리미어리그 득점 공동선두를 내달리고 있다. 손흥민의 골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차 예선 골까지 더하면 시즌 8호골이다.

손흥민은 이젠 '눈빛만 봐도 서로 통하는' 해리 케인과 함께 더 많은 공격포인트를 쌓을 것이 확실시 된다.

하지만 토트넘은 전반16분 해리 케인의 골로 앞서갔으나 후반37분, 후반40분, 추가시간 연이어 골을 허용, 3대3으로 비겼다.

손흥민은 영국 스카이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충격적이지만 이런 게 축구다. 다시는 이런 기분을 다시는 느끼고 싶지 않다. 좋은 교훈을 배웠다. 경기에서 비겼는데 진 것 같은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2012~2013시즌을 끝으로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한 가레스 베일이 2709일 만에 모습을 보였지만 신통치 않았다.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후반27분 3대0이란 여유로운 점수차가 계속되자 스티브 베르흐베인을 빼고 가레스 베일을 투입했다. 이후 토트넘은 내리 골을 허용, 고개를 숙였다. 손흥민은 웨스트햄의 첫골이 나오기 직전인 후반35분 루카스 모우라와 교체됐다.

무리뉴 감독은 공식인터뷰에서 "베일 때문에 진 것은 아니다. 베일이 네 번째 골을 못 넣어서 아쉽다. 축구에는 부정적인 면과 긍정적인 면이 공존한다"고 밝혔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2골1도움을 기록한 해리 케인에게 만점인 10점을 부여했다. 1골1도움을 한 손흥민은 2번째 평점인 8.3점을 받았다. 손흥민과 교체된 모우라는 5.7점, 가레스 베일도 6.0의 저조한 평점을 받았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