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종목이슈] 빅히트 상장 이틀 만에 '풀썩'...주가 22%↓

"투자시 의무보유확약 해제 물량도 고려해야"

  • 기사입력 : 2020년10월16일 16:56
  • 최종수정 : 2020년10월16일 17: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주식시장에 데뷔한 지 이틀 만에 주가가 폭락했다. 기업가치 대비 주가가 고평가 됐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차익실현 매물이 대거 쏟아지는 모양새다.

1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빅히트는 전 거래일 대비 22.59%(5만7500원) 하락한 20만5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빅히트는 코스피 상장 당시 이른바 '따상'을 기록하며 세간의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이내 차익실현 매물이 쏟아지며 팔자 주문이 쇄도했다. 화려한 데뷔에도 폭락세를 면치 못한 것.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주가 하락으로 시가총액도 6조7862억원으로 뚝 떨어졌다. 빅히트 시총은 전날 상장 직후 11조원대까지 올라갔고, 종가 기준 8조7323억원이었다. 시총 순위는 33위에서 38위권으로 밀려났다. 다만 여전히 KT(43위), 기업은행(44위), 한국조선해양(47위), LG디스플레이(48위)보다 높다.

방시혁 빅히트 의장의 주식 자산도 큰 폭으로 줄었다. 방 의장의 자산은 전날 기준 3조1933억원을 기록하며 국내 주식부자 8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는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9위)보다 순위가 높은 것이다. 다만 이날 주가가 하락하면서 자산은 2조4816억원까지 내려왔다.

빅히트 주가를 끌어내린 것은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37억원, 48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이틀 연속 빅히트 주식을 팔아치우며 차익을 실현했다. 이날 빅히트 총 거래량은 439만주, 거래대금은 9517억원이다. 삼성전자(9564억원)에 이어 두번째로 높은 거래대금이다.

반면 개인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빅히트 주식을 사들였다. 순매수 금액은 1603억원어치다. 전날에는 2436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 물량을 대부분 흡수한 셈이다. 빅히트 투자자 사이에서는 하루 만에 수천만원 손실을 입었다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빅히트 폭락 여파는 관련주에도 미쳤다. 빅히트 관련주로 분류된 넷마블(-0.36%), 디피씨(-0.92%)와 초록뱀(-1.42%), 키이스트(-4.94%) 모두 하락했다. 엔터 대표 3사 중에선 JYP Ent.(1.47%) 만이 소폭 올랐고 와이지엔터(-2.34%), 에스엠(-3.14%)는 하락했다.

[서울=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코스피 상장 첫날인 15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1층 로비에서 빅히트의 상장 기념식이 열리고 있다. (왼쪽부터) 박태진 제이피모간 서울지점 대표이사, 박지원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HQ CEO, 윤석준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Global CEO,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의장,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임재준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 라성채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보. 2020.10.15 photo@newspim.com

전문가들은 빅히트의 공모가가 기업가치 대비 지나치게 높게 책정됐다고 분석한다. SK바이오팜과 카카오게임즈가 상징 직후 따상을 기록하면서 주가가 치솟는 모습이 연출되자 공모주 시장에 거품이 형성됐다는 것이다. 빅히트 공모가는 13만5000원이었고, 시초가는 두배인 27만원에 형성됐다.

한 증권업계 관계자는 "빅히트 공모가가 다른 엔터테인먼트 업체와 비교하면 과도하게 비싸다는 이야기가 상장 이전에도 많이 나왔었다"며 "아무래도 전체 매출에서 BTS 비중이 70% 이상으로 의존도가 매우 높은 상황이다보니 군면제 등 불확실성 우려가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하나 우려할 점은 기관 투자자의 의무보유확약 해제 물량이다. 의무보유확약은 기관이 공모주를 배정받는 조건으로 주식을 일정기간 팔지 않지 않도록 한 약정이다. SK바이오팜과 카카오게임즈의 경우에도 의무보유 해제 물량이 쏟아진 날 각각 주가가 5~10% 급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빅히트의 기간별 의무보유확약 현황은 △15일 20만5463주(4.80%) △1개월 132만2416주(30.88%) △3개월 76만5179주(17.87%) △6개월 106만3100주(24.83)이다. 한달 내로 150만주가량의 차익실현 물량이 쏟아질 가능성이 높다.

sunj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