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등 떠밀려 로드숍 상생 지원 나선 서경배 회장...가맹점 반응은 "국감 면피용"

한 달 임대료 지원·폐점 위약금 6개월 면제 등 협약
가맹점 "공급가 균일화, 유통 차별 금지 조항 필요"

  • 기사입력 : 2020년10월17일 07:25
  • 최종수정 : 2020년10월18일 08: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혜린 기자 = 오는 22일 국정감사 출석을 앞둔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이 논란의 중심인 로드숍 가맹점에 등 떠밀리다시피 파격 지원을 약속했다. 

상생 대상인 가맹점주들은 의견이 분분하다. 가맹본사가 가맹점을 상생 파트너로 인정한 것이 다행스럽다는 입장이 있는 반면, 장기적인 로드숍 경쟁력 제고를 위한 지원 방안이 빈약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서경배 회장, 국감 증인 채택된 14일 가맹점에 손 내밀어

17일 아모레퍼시픽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아모레퍼시픽과 아리따움 가맹점주 협의체인 전국아리따움경영주협의회(전경협), 전국아리따움점주협의회(전아협)는 7가지 시행안이 포함된 상생 협약을 체결했다.

[서울=뉴스핌] 구혜린 기자 2020.10.16 hrgu90@newspim.com

협약 내용에 따르면 아모레퍼시픽은 앞으로 전국 아리따움 가맹점에 약 60억원을 지원한다. 우선 ▲한 달간 전 가맹점에 100% 임대료를 지원하며 ▲가맹본사가 가맹점이 보유 중인 부진 재고를 반품받는다(환입).

폐점을 희망하는 점주에 대한 지원안도 있다. ▲내년 3월까지 가맹점주가 코로나19 또는 경영악화로 폐점 시 위약금을 면제하고 재고는 전량 환입한다. 위약금이란 가맹점을 개업할 때 본사가 지원한 인테리어 비용 등이다.

향후 가맹점의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방안도 담겼다. ▲가맹점에서만 판매하는 전용 제품을 전체 매출의 20% 규모에서 50%로 확대 ▲아리따움몰 '마이스토어'에서 발생하는 수익 중 가맹점이 가져가는 비율을 높이고 ▲아리따움몰-가맹점 연계 당일 배송 서비스를 11월 중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 ▲할인쿠폰 제공 등 가맹점 단독 프로모션도 강화한다고 가맹본사는 약속했다.

아모레퍼시픽의 가맹점 상생 협약은 오는 22일 국정감사를 고려한 것이란 반응이 나온다. 아모레퍼시픽이 가맹점주협의회에 상생 협약을 제시한 날짜는 지난 14일이다. 이날은 서경배 회장이 정무위원회 종합감사 추가 증인으로 채택된 날이다. 

아모레퍼시픽 측은 아직까지 서 회장의 국감 출석 여부가 정해지지 않았단 입장이다. 현재 서 회장은 지병인 목 디스크로 출근을 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로 알려졌다. 서 회장은 국감 증인으로 최초 소환된 지난 6일 오후 '고열 및 전신근육통' 정형외과 진단서를 제출한 바 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 [사진=아모레퍼시픽] 2020.10.15 hrgu90@newspim.com

◆가맹점 "온라인몰 공급가 균일화 등 본질적인 쟁점 외면" 

본사의 상생 약속을 두고 아리따움 가맹점주들의 의견은 분분하다. 우선 실질적인 점주협의회인 '전아협'을 파트너로 인정했다는 데 안도감을 느낀다는 반응이 나온다. 그간 아모레퍼시픽 측은 '전경협'과의 상생 논의를 지속해왔는데, 전경협은 대다수의 가맹점주가 포함되지 않아 대표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많았다.

서울에서 아리따움을 운영하는 한 가맹점주는 "천 리 길도 한 걸음부터라고 생각한다"며 "본사가 전아협을 드디어 소통 대상으로 인정했다는 증거라 앞으로의 이행이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반대 의견도 만만찮은 것으로 보인다. 정작 지속적으로 문제 제기된 '온·오프라인 공급가 차별', '다중 유통채널 정책으로 인한 가맹점 피해' 등은 쏙 빠졌다는 지적이다. 예컨대 본사가 쿠팡 등에 가맹점 제품 공급가 절반으로 제품을 판매하거나, 같은 값에 올리브영에서 용량이 플러스(+) 된 제품을 판매하는 것 등이다. 

앞서 서경배 회장을 증인 신청한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은 아모레퍼시픽 가맹점 급감의 원인이 온라인몰 중심 정책에 있다고 제시했다. 아리따움 전체 매출의 3분의 1이 온라인에 발생한 것과 가맹점 3분의 1이 폐점한 데는 분명 연관성이 있다는 의미다.

폐점 위약금 면제, 한 달 임대료 지원은 단기 해결책에 불과하다는 주장이 나온다. 한 아리따움 가맹점주는 "(협약 내용이) 본사의 우는 애 달래기용으로밖에 안 보인다"며 "가맹점이 피땀 흘려 인지도 올려놓은 제품이 헐값에 이커머스에 판매되고 있는 게 가맹점 매출이 떨어지는 근본 원인"이라고 강조했다.

또 다른 가맹점주는 "서 회장이 국감장에서 할 말을 만들기 위한 면피용 상생"이라며 "상생 진정성이 있었다면 지금까지 가맹점 요청을 외면했을 리 없다. 국감이 끝나도 과연 상생을 계속할지 의심된다"고 말했다. 

한편 아모레퍼시픽은 또 다른 로드숍인 이니스프리, 에뛰드 가맹점을 위한 상생안도 조만간 마련할 예정이다. 앞서 공정거래위원회는 이니스프리 가맹점 측이 고발한 '본사의 가맹점 경영 불공정'에 대해 무혐의 결론을 내렸다. 이니스프리 가맹점주는 이에 항의하는 내용의 청와대 청원글을 게시한 상태다.

hrgu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