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외연 확장하는 K-OTC시장..."코넥스시장 보다 나아요"

K-OTC거래대금 올해 1조원 돌파
일평균 거래대금 51억원...4년사이 8배증가
K-OTC시장 규모 코넥스 보다 2.5배 더 커
"진입 기업 규제 문턱 더 낮춰야"

  • 기사입력 : 2020년10월16일 16:18
  • 최종수정 : 2020년10월16일 16: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장외주식시장(K-OTC)에 대해 일반인들은 잘모릅니다. 하지만 정부가 K-OTC시장 거래를 편리하게 해주고 있어 이제는 코넥스 시장(초기 중소기업 위한 주식시장)보다 더 낫다는 기업인들이 많습니다"

K-OTC 시장에 진입한지 13년된 구기도 아하정보통신 대표이사는 "K-OTC시장을 통해 벤처캐피탈(VC)로부터 투자 유치를 받고 기업설명회도 하면서 도움을 받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하정보통신은 전자칠판과 터치센서, 터치스크린 등을 생산하는 기업이다.

구 대표는 "코넥스 시장이 생길 당시 기업들이 K-OTC 시장에서 멀어지는 것 같았는데 거래가 불편하고 기관들이 주로 참여한다는 점 때문에 그런지 투자자, 기업 모두 다시 K-OTC에 관심을 갖는 것 같다"고 했다.

또 K-OTC시장을 통해 주식거래를 하면서 500명 가까이 되는 주주 분산에 성공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넥스와 K-OTC시장 모두 코스닥이나 코스피 진출을 위한 기업들을 위한 초기 시장인데 두개가 따로 있다 보니 불편하고 발전도 더뎌 합쳐서 시장이 운영되면 어떨까 싶다"고 소견을 밝혔다.

[서울=뉴스핌] 금융투자협회는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K-OTC시장 기업들의 기업설명회(IR)을 개최했다 [사진=김신정 기자]

장외주식시장인 K-OTC시장의 외연이 점차 확장되고 있다. K-OTC시장은 비상장주식 거래 활성화를 위해 금융투자협회가 설립해 운영하는 제도권 시장이다. 기업의 공시 부담을 낮추고 원활한 주식 유통과 투자자 보호를 위해 설립됐다.

16일 금투협에 따르면 지난해 K-OTC시장의 거래대금이 9904억원을 기록한 데 이어 올해 연중 1조 원을 달성했다. 지난 2014년 8월 개설후 약 6년 2개월만에 연간 거래대금이 1조 원을 돌파한 것이다. 올해 K-OTC시장의 하루 평균 거래대금은 약 51억원으로 지난 4년 사이 약 8배 증가했다.

금투협은 중소·중견기업 소액주주 대상 양도소득세 면제 및 증권거래세 인하 등 세제혜택과 공모주 투자의 대안으로 투자자 관심이 커진 것을 성장배경으로 꼽았다.

현재 K-OTC시장에서 거래되고 있는 기업은 중소, 중견, 대기업 총 137개사다. 대기업으론 SK건설과 포스코건설, 삼성메디슨, 현대아산 등이 있고 중소‧중견기업으론 오상헬스케어, 비보존, 티맥스소프트 등이 있다. K-OTC 시장 규모는 약 15조원으로 약 6조원 규모인 코넥스 시장(하루 평균 거래대금 42억원)과는 2.5배 차이가 난다.

특히 올해만 K-OTC시장에 총 10사가 신규 거래기업으로 참여하는 등 기업 진입도 활발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기업들이 K-OTC 시장에 문을 두드리는 이유로는 △공시와 비용 부담없이 상장 테스트 베드(Test Bed)로 이용할 수 있다는 점 △기업 인지도를 높일수 있다는 점 △기업공개(IPO)시 K-OTC 거래가격을 공모가격 산정에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을 꼽을 수 있다. 

남달현 금투협 시장관리본부장은 "시장이 활성화됨에 따라 기업의 적정가치 평가와 이미지 제고 등 K-OTC 거래의 장점이 부각되면서 기업들의 진입 문의 역시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K-OTC시장 홈페이지

개인투자자들 역시 올해 공모주 투자 열풍으로 장외주식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공모주 청약 경쟁이 치열해지자 기업의 주식을 기업공개(IPO) 전에 선점해 상장 이후 주가 상승에 대한 차익을 기대하는 투자자들의 자금 유입이 늘고 있는 것이다.

정치권에서도 K-OTC 시장 활성화를 위해 진입 기업의 매출(구주 유통 통한 자금조달) 규제를 더 완화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기업들의 자금 조달 방식은 크게 모집(신주발행)과 매출(구주 유통)방식으로 나뉜다. 모집과 매출 방식은 또 공모와 사모로 구분되는데, 공모의 경우 기업이 증권발행을 신고하거나, 공시를 해야하는 의무가 발생한다. K-OTC 시장에선 기업들이 자금 조달을 위해 구주를 유통할 경우 이는 바로 공모로 간주돼 기업의 공시의무가 발생한다. 결국 진입이 줄어드는 요인이 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홍성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비상장주식 투자수요의 가파른 증가에 따라 제도권 시장에서 투자자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거래할 수 있도록 제도를 완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