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바둑] 김다영 3단 등 한국제지 여자기성전, 본선 진출자 모두 가려져

  • 기사입력 : 2020년10월15일 15:17
  • 최종수정 : 2020년10월15일 15: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한국제지 여자기성전 네 번째 대회 본선 진출자가 모두 결정됐다.

서울 성동구 소재 한국기원에서 지난 13~14일 열린 제4회 한국제지 여자기성전 예선에서 조혜연·김혜민 9단 등 12명이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기원 소속 여자프로기사 39명과 아마추어 선발전을 통과한 아마추어 선수 4명 등 총 43명이 출전해 3.58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제4회 한국제지 여자기성전 예선참가자들. [사진= 한국기원]

예선 결승에서는 김은지 초단과 이도현 초단의 대결이 눈길을 끌었다. 지난 대회에서 이도현 초단은 아마추어 신분으로 출전했던 김은지 초단과의 예선 결승에서 승리했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김은지 초단이 설욕하며 대회 첫 본선행을 결정지었다.

초대 챔피언 김다영 3단은 4년 연속 본선에 이름을 올려 두 번째 우승에 도전하고, 2회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던 김혜민 9단 역시 4년 연속 본선에서 만나볼 수 있게 됐다.

본선 진출자 12명은 전기시드를 받은 최정 9단, 김채영 6단, 권주리 2단, 2년 연속 후원사시드를 받은 오유진 7단과 우승컵을 놓고 경쟁을 펼친다.

본선은 26일 조혜연 9단과 오유진 7단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매주 월·화요일 저녁7시 바둑TV를 통해 생중계된다. 16강 단판 토너먼트로 결승진출자를 가리며 12월15일부터 결승3번기를 통해 네 번째 대회 우승자가 탄생한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