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김포시유소년야구단, 순창군수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 우승

  • 기사입력 : 2020년10월15일 08:58
  • 최종수정 : 2020년10월15일 08: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김포시유소년야구단(원현묵 감독)이 지난 13일 막내린 '제5회 순창군수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에서 극적인 끝내기 역전 3점홈런으로 우승했다.

우승을 차지한 경기 김포시유소년야구단은 유소년리그 청룡 예선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충남 아산시유소년야구단(황민호 감독)을 7대2로 이기고 순조로운 출발을 했다. 두 번째 경기에서 신흥 강자 경기 일산자이언츠유소년유소년야구단(이병용 감독)을 11대0 콜드게임으로 의외로 쉽게 물리쳤으며 세 번째 경기에서 인천 서구유소년야구단(김종철 감독)을 3대2으로 이기고 3연승을 거두며 조1위로 결선에 진출했다.

우승을 차지한 경기 김포시유소년야구단.
MVP 수상자 김재호(경기 김포시유소년야구단). [사진= 대한유소년야구연맹]

8강전에서 한화이글스 출신 연경흠 감독이 이끄는 대전 서구유소년야구단을 7대2로 누르고 4강전에 진출하여 사실상 결승전이나 다름없는 현재 유소년야구 최강자이자 최다 우승팀인 경기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권오현 감독)를 3대2로 신승하며 결승에 진출했다. 이후 강타자 김동건을 보유한 경기 구리시유소년유소년야구단(이태경 감독)을 15대14의 난타전 끝에 김재호의 6회말 끝내기 3점홈런으로 극적인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을 차지한 경기 김포시유소년야구단의 원현묵 감독은 "4회초까지 10대3으로 벌여져 이번 대회는 힘들겠구나 생각했는데 끝내기 3점홈런이 나오는 순간 나도 모르게 만세를 부르게 될 정도로 감격스럽고 감동적인 우승을 했다. 즐겁게 열심히 해준 선수, 적극 지원해주신 학부모님 덕분에 우승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를 안은 김재호(경기 김포시유소년야구단)군은 "팀에서 포수를 하고 있는데 준결승에서 결정적인 2타점 2루타와 결승에서 끝내기 3점 홈런을 쳐 너무 기쁘다. 열심히 운동해서 나중에 NC다이노스의 양의지 선수같은 훌륭한 선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대한유소년야구연맹의 이상근 회장은 "유소년야구의 메카로 확실히 입지를 구축한 전북 순창군의 대회를 통해 많은 야구 꿈나무들이 배출되고 있고 취미로 야구하는 선수들에게는 다양한 문화체험 등 기억에 남는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 제5회 순창군수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 결과
▲ 새싹리그(U-9) / 우승 – 경기 하남닥터베이스볼유소년야구단(안규영 감독), 준우승 – 경기 kt위즈유소년야구단(최준호 감독), MVP 황준희(경기 하남닥터베이스볼유소년야구단)
▲ 꿈나무리그(U-11) 청룡 / 우승 - 경기 김포시유소년야구단(원현묵 감독), 준우승 – 경기 구리시유소년야구단(이태경 감독), MVP 김준화(경기 김포시유소년야구단)
▲ 꿈나무리그(U-11) 백호 / 우승 – 서울 노원구유소년야구단(정우양 감독), 준우승 – 충남 논산시유소년야구단(신정익 감독), MVP 곽민정(서울 노원구유소년야구단)
▲ 유소년리그(U-13) 청룡 / 우승 – 경기 김포시유소년야구단(원현묵 감독), 준우승 – 경기 구리시유소년야구단(이태경 감독), MVP 김재호(경기 김포시유소년야구단)
▲ 유소년리그(U-13) 백호 / 우승 – 경기 안산시유소년야구단(이민호 감독), 준우승 – 전북 순창군유소년야구단(전준호 감독), MVP 이현웅(경기 안산시유소년야구단)
▲ 주니어리그(U-15) / 우승 – 인천 연수MBC야구단(박세훈 감독), 준우승 – 서울 도봉구유소년야구단(김종진 감독), MVP 이승우(인천 연수MBC야구단)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