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파우치 "트럼프 대통령, 코로나19 전염성 없어"

CBS 인터뷰서 "연말까지 가능한 코로나19 백신 1억 명분 미만"

  • 기사입력 : 2020년10월15일 06:11
  • 최종수정 : 2020년10월15일 12: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COVID-19)를 전염시킬 위험이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14일(현지시각) CBS 이브닝 뉴스에 출연한 파우치 소장은 클리포드 레인 NIH 임상 국장과 자신이 트럼프 대통령이 받은 코로나19 검사와 NIH에서 진행한 추가 검사 결과를 검토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15일로 예정된 타운홀 행사에도 참석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사흘 만에 백악관에 복귀했으며, 15일 마이애미에서 타운홀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15일 개최 예정이던 2차 미국 대선 TV 토론은 무산됐으며,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는 같은 날 ABC방송과 타운홀 행사를 진행한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 알레르기 전염병 연구소 소장.[사진=로이터 뉴스핌]

파우치 소장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이 받은 치료제들을 완치제(cure)처럼 표현한 것을 두고 지금까지 알려진 코로나19 완치제는 없다면서, '완치'라는 용어로 불필요한 혼란이 초래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입원 환자의 합병증에 대한 좋은 치료제들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파우치 소장은 올 연말까지 확보할 수 있는 "안전하고 효과적인(safe and effective)" 코로나19 백신은 1억 명분 미만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파우치 소장은 겨울로 접어들면서 미국이 코로나19 억제 노력을 배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 내 37개 주에서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면서, 사회적 거리 두기와 마스크 쓰기, 손 씻기, 모임 자제 등의 노력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