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정가 인사이드] 여당 내 공공연한 비밀 '서울·부산 보궐선거 공천'

지도부는 말 아끼고 있지만 소속 의원들은 "후보 내야 한다"
"야권에서 거론되는 후보들보다 인물에서 앞선다"

  • 기사입력 : 2020년10월15일 05:11
  • 최종수정 : 2020년10월15일 05: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을 놓고 말을 아낀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늦지 않게 책임 있게 결정해서 국민들께 보고 드리겠다"고 말해왔다. 하지만 당내 목소리를 들어보면 재보궐선거 공천은 이제 '공공연한 비밀'인 상황이다. 선거 판세도 나쁘지 않고 무엇보다 후보에서 앞선다는 시각이다. 

민주당 수도권의 한 다선 의원은 14일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서울과 부산 모두 후보를 내야한다"며 "안 낼 수가 없다. 정당 존재의 가장 큰 이유는 공천이고 공천을 하지 않으면 정당 의무를 다 하지 못 하는 격"이라고 잘라 말했다. 

선거 판세는 '생각보다 괜찮다'는 것이 여권 내 시각이다. 가장 큰 이유는 '인물의 비교우위'가 꼽힌다. 국민의힘에서 거론되는 인물에 비해 여당 후보군이 앞선다는 분석이다. 현재 여당 내에서는 서울시장 후보군으로 박영선 중소기업벤처부 장관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우상호·박주민 의원에 박용진 의원도 후보로 거론된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10.14 kilroy023@newspim.com

박영선 장관은 연말연초 교체설이 파다하다. 또 중기부 장관을 지내는 동안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중소기업 등에서 민심을 잘 다져왔다는 후문이다. 여기에 지난 2018년 서울시장 경선에도 참여해 봤던 '경험'도 갖췄다.

민주당 지도부 관계자는 "시장을 돌아다니다보면 '박영선 장관이 얼마 전에 다녀갔다'는 식의 반응이 대부분"이라며 "장관을 하는 동안 나쁘지 않았다는 평이다"라고 전했다. 박 장관이 여성이라는 점도 민주당의 보궐선거 '책임론'을 희석시킬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도 장관을 지내며 당원들에게 눈도장을 톡톡히 받았다는 시각이다. 당대표를 지내는 동안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이뤄내고 2018년 지방선거 완승을 이끌었다. 법무부 장관에 임명된 이후로는 기싸움에 밀리지 않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다만 공수처 설치 뒤에 출마 움직임이 가시화될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다른 민주당 관계자는 "공수처 설치는 문재인 정부의 숙원 사업이자 핵심 공약"이라며 "이를 해결하지 못하고 선거에 차출된다면 당원들이 그를 뽑아주겠는가"라고 말했다.

우상호 의원도 추미애 대표 하에서 1기 원내대표를 지낸 탄핵 공신이다. 지난 2018년 지방선거 서울시장 후보 경선을 경험했고 방송활동을 통해 인지도를 갖춰왔다. 박주민 의원도 최근 전당대회에서 권리당원·여론조사에서 2위를 기록하며 높은 인지도를 자랑했다. 박용진 의원의 경우 당내 대표적인 소신파이자 재벌 저격수로 당내 평가가 좋은 편이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0.10.14 kilroy023@newspim.com

부산시장 보궐선거도 선거 분위기가 달아오른다면 가능하다는 평가다. 특히 전당적으로 신경을 쓰고 있는 가덕신공항이 해결된다면 오거돈 전 시장 악재도 떨쳐낼 수 있다는 평가다.

현재 민주당 내에서 부산시장 후보로 거론되는 인물은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이다. 김 사무총장도 김부겸 전 의원처럼 지역주의 타파를 내걸고 부산에서 출마한 인사다. 또 3선 의원인 만큼 무게감도 갖춘 사람이다. 한 수도권 출신 다선 의원은 "그 이전에도 후보 단일화, 장관직 수행을 이유로 기회를 걷어찼다"라며 "이번에도 놓친다면 정치적 재기가 가능하겠나"라고 지적했다.

다만 지도부는 여전히 말을 아끼고 있다. 김영배 당대표정무실장은 14일 KBS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겸허하게 여러 말씀을 듣고 있으면서도 정부여당으로서 가지고 있는 국정에 대한 책임이 있다"며 "국민들과 어떻게 교감을 해야 될지 고민 중이다. 늦지 않게 그 문제에 대해서 내부에서 공론화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 충청권 재선 의원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후보는 내야 한다"면서도 "그 명분을 찾는 과정이 이뤄지지 않겠나"라고 내다 봤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