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수상한 옵티머스 자금흐름...'로비·비자금'에 사용했나

46개 펀드 5324억원...5차 걸친 자금흐름
옵티머스 펀드자금, 정치권 로비 의혹도
검찰·금융당국 '자금흐름' 추적 박차

  • 기사입력 : 2020년10월14일 16:41
  • 최종수정 : 2020년10월14일 17: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임성봉·황선중 기자 = 대규모 환매 중단 사태를 일으킨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의 펀드자금이 페이퍼컴퍼니를 통한 세탁과정을 거쳐 경영진과 특수 관계에 있는 기업들에 뿌려진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당초 위험성이 적은 공공기관 매출 채권에 투자한다고 했으나 실제로는 부실 부동산업체 등으로 뭉칫돈이 흘러들어간 것인데 검찰과 금융당국도 이 펀드의 자금흐름 추적에 수사력을 집중하는 모양새다. 펀드자금의 경로를 추적하면 최근 불거진 정치권 연루설의 진위여부 등 사건의 몸통을 찾아낼 수 있을 것이란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핌] 임성봉 기자 = 2020.10.14 imbong@newspim.com

14일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실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옵티머스의 펀드자금은 46개 펀드 5151억원 규모로 총 5차에 걸쳐 자금이 움직였을 정도로 복잡한 관계도를 나타내고 있다. 먼저 펀드자금 중 최소 4500억원 이상이 비상장사인 ▲씨피엔에스 ▲대부디케이에이엠 ▲아트리파라다이스 ▲엔드류종합건설 ▲라피크 등 5곳에 흘러갔다. 자금은 이외에도 7곳에 추가로 투자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나 정확한 규모 등은 파악되지 않은 상태다.

이 가운데 씨피엔에스와 아트리파라다이스는 사무실이 사우나, 오피스텔 등으로 돼 있어 페이퍼컴퍼니 의혹을 받고 있다. 이들 업체는 옵티머스 2대 주주인 이모(45·구속기소) 씨가 대표를 맡고 있는 곳이다. 이씨는 현재 옵티머스 사태의 중심에 놓인 인물이기도 하다.

◆ 대부→트러스트→셉틸리언

옵티머스 펀드의 자금흐름을 하나씩 뜯어보면 펀드 자금 중 최소 270억원 이상이 이씨가 대표로 있는 대부디케이에이엠씨로 들어갔다. 대부디케이에이엠씨는 다시 '트러스트올'이라는 업체에 720억원을 대출해줬다. 이 자금은 곧 ▲셉틸리언 ▲골든코어 ▲코리아리츠 등으로 빠져나갔다. 특히 이 중 130억원 가량은 이 대표의 주머니에 간 것으로 추정된다. 검찰 역시 문제의 '트러스트올'이 옵티머스 관계자들의 비자금 창구로 활용된 것에 무게를 두고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트러스트올이 이번 사태의 핵심으로 지목된 이유는 이곳을 통해 정관계 로비스트에게 흘러갔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트러스트올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지역사무소 컬러 복합기 사용료를 대납해준 것으로 확인됐다. 이낙연 대표 측은 즉각 "참모진의 지인을 통해 들여온 것인데 옵티머스 측과 연관이 있다는 사실을 몰랐다"고 해명했지만 의구심은 아직 걷히지 않고 있다.

화장품 제조업체인 '스킨앤스킨' 지분을 인수하는 과정에도 옵티머스 펀드 자금이 활용됐다는 정황이 파악됐다. 옵티머스 펀드 자금흐름 1차에 해당하는 내추럴코어는 지난해 9월 스킨앤스킨 유상증자에 참여해 지분 7.15%(32억원)를 취득했다. 같은해 11월엔 티알시티라는 회사가 같은 방식으로 지분 6.5%(30억원)를 확보했다. 두 회사의 대표는 모두 이 대표(옵티머스 2대 주주)가 맡고 있다. 내추럴코어와 티알시티의 스킨앤스킨 지분율을 합치면 13.14%에 해당한다.

이에 대해 스킨앤스킨 측은 "내츄럴코어와 티알시티는 금융감독원의 주식 등의 대량보유상황보고서에도 신고했듯 경영참가 목적이 아닌 단순투자라고 밝히고 유상증자 대금은 회사 이사회를 통해 투명하게 관리가 되고 있다"며 "옵티머스와 우리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이 대표는 옵티머스 사태와 관련해 △자본시장법상 부정거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사문서위조 및 행사 등의 혐의로 현재 구속된 상태다.

◆ 캘수록 커지는 옵티머스

자금흐름 중 3차에 해당하는 '셉틸리언'은 옵티머스의 돈세탁 창구로 활용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셉틸리언은 옵티머스의 1조2000억원대 펀드 판매액 중 500억원 가량을 전달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사실상 페이퍼컴퍼니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 업체의 지분 50%는 이모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이 보유하고 있고 나머지 50%는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의 부인인 윤모 씨가 가지고 있다.

[서울=뉴스핌] 임성봉 기자 = 2020.10.14 imbong@newspim.com

셉틸리언은 자회사 화성산업을 통해 지난해 2월 301억원을 들여 해덕파워웨이의 지분 15.89%를 사들였다. 선박 부품 제조업체인 해덕파워웨이는 이후 370억원을 다시 옵티머스에 투자했다. 이 때문에 해덕파워웨이의 주주들을 중심으로 옵티머스가 사실상 무자본으로 인수합병(M&A)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해덕파워웨이는 지난 2018년 11월 불성실공시법인으로 지정되며 매매거래가 정지됐다. 지난해 10월부턴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위원회가 상장폐지 절차를 진행 중이다.

이런 가운데 이 전 행정관이 이 업체의 사외이사를 맡고 있고 남편 윤모 변호사가 화성산업의 감사를 맡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나 정관계 연루 의혹은 더욱 짙어지고 있다. 지난해 10월 청와대로 들어간 이 전 행정관은 민정비서관실 근무를 계속하기 위해 자신의 옵티머스 지분을 차명으로 전환해 숨겼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 자금흐름 밝힐 열쇠는?

옵티머스 펀드자금의 큰 윤곽은 드러났지만 당사자 간 진술이 첨예하게 엇갈리는 만큼 검찰과 금융당국이 구체적인 자금 흐름을 캘 수 있을 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검찰이 최근 '펀드 하자 치유 관련' 문건을 확보하면서 자금 용처가 사안의 핵심으로 떠오른 상태다. 김재현 대표가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이 문건에는 정관계 로비 정황과 실명이 담겨 있다. 옵티머스의 이사인 윤모 변호사가 최근 검찰에 제출한 문건은 이와 다른 버전으로 굵직한 내용은 같으나 등장인물이 일부 다른 것으로 전해졌다.

문건에 명시된 인물은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 채동욱 전 검찰총장, 양호 전 나라은행장 등이다. 문건에는 채 전 총장이 경기도 광주 봉현물류단지 사업 인허가와 관련해 경기도지사와 면담을 진행했다는 취지의 내용도 적혀 있다.

다만 옵티머스 펀드의 추가적인 자금흐름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사건 당사자들에 대한 수사가 필수적이지만 상황이 녹록지 않다. 우선 이번 의혹의 '키맨'으로 꼽히는 정영제 전 옵티머스 대체투자 대표가 검찰 수사 뒤 잠적한 상태다. 정 대표는 옵티머스와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NH투자증권 사이의 '가교' 역할을 한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 앞서 옵티머스는 지난 2017년부터 전파진흥원으로부터 670억원을 투자받았다. 또 NH투자증권은 지난해 옵티머스 전체 펀드의 90%가량을 판매했다.

또 김재현 대표의 정치권 로비 창구로 지목된 연예기획사 전 대표인 신모 씨 역시 이번 사태가 불거지자 돌연 잠적한 상태다. 신씨는 한 언론을 통해 검찰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겠다고 밝혔으나 아직 모습을 드러내지는 않은 상태다. 옵티머스 관련자들은 검찰에 '신씨가 정치권 로비창구였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욱이 옵티머스의 창업자인 이혁진 전 대표도 해외로 도피 중이어서 이번 사태의 퍼즐을 맞추는 일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이 전 대표는 앞서 금융감독원에 옵티머스의 펀드 사기와 관련해 처음 제보한 인물이기도 하다. 옵티머스 내부 갈등에 대해 이 전 대표가 가장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되나 현재 행적은 확인되지 않고 있는 상태다. 법무부는 이 전 대표에 대해 범죄인 인도 절차를 밟고 있다.

 

imb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